사장 멱살잡은 백종원…"최악의 쩐내, 안되면 포기" 선언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2-12 14:12  

사장 멱살잡은 백종원…"최악의 쩐내, 안되면 포기" 선언



백종원과 덮밥집 사장 사이에 무슨 일이 벌어졌을까. 백종원이 주방점검을 중단하고, 정인선이 시식을 포기한 역대급이 집이 나왔다.

지난 10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강서구 등촌동 골목 편이 공개됐고, 그중 연어새우 덮밥집에 관심이 쏠렸다.

백종원은 추어탕, 쌀국수집에 이어 마지막으로 연어새우 덮밥집을 방문했다. 남자 사장은 이 곳이 첫 창업이라며, 지난 2년간 메뉴를 10번이나 변경했다고 알렸다.

덮밥집의 가장 큰 문제점은 주방에 온수가 나오지 않는다는 것. 사장은 평소 설거지도 찬물로 한다고 했고, 백종원은 "찬물로 설거지 한다고요? 이 추위에? 손 안 시려워요? 설거지가 되냐?"고 놀랐다. 사장은 "기름기 있는 건 물을 따로 데워서 한다. 그런데 기름이 굳어서 가끔 막힐 때도 있다"고 답했다. 백종원은 "기름 때 있는 설거지 때문이라도 보일러 설치가 시급하다"고 말했다.

사장은 연어장과 새우 덮밥을 만들 때도 솜씨가 어설펐고, 20분 가까이 소요됐다. 시식을 앞둔 백종원은 "알고 먹으려니 찝찝하다"며 "온수가 중요한 이유, 한 번도 수저 삶아본 적 없죠?"라며 "원래 매일 삶아야한다. 온수가 안 나오는 가게라서 기름으로 얼룩져 있다"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수저를 삶은 건 한 달 전이라고.

백종원과 정인선이 같이 시식을 했지만, 표정이 좋지 않았다.

정인선은 "연어장은 좀 괜찮은 거 같다"면서도 "새우는 좀 비린 거 같다. 아무래도 아까 말씀하셔서 약간 그 쩐내 같은 게 좀 들어오자마자 났다. 내가 군내, 잡내는 괜찮은데 기름 냄새에 약하다. 여기서 먹기에는 좀 힘들것 같다. 배달로 먹는다면 괜찮지만.."이라며 심한 기름 냄새를 언급했다.

이때 백종원은 "실망 좀 시켜줄까?"라고 했고, 정인선은 "왜요? 뭔가 보셨어요? 대표님 왜 안드세요?"라며 눈이 커졌다.

이후 예고편에서는 주방점검을 하던 백종원이 "거기서 얘기하지 말고 이리 와보세요. 점검이 중요한 게 아니다"라며 갑자기 중단한 채 상황실에 있는 사장을 호출했다.

백종원이 "끈적끈적 거리죠?"라고 질문하자, 사장은 "어제 닦기만 했었다"고 변명했다. 이어 백종원과 사장이 가게에서 1대1로 마주앉은 가운데, 백종원은 사장의 멱살을 잡는 장면이 공개됐고, "일주일 후에도 안 될 것 같으면 나도 포기, 사장님도 깔끔하게 포기"라고 선언해 어떤 일이 벌어질지 궁금증을 높였다.

(사진=방송화면 캡쳐)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장진아  기자

     janga3@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