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K`…손흥민, 삼일절에 애국 세리머니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3-01 11:31  

이번엔 `K`…손흥민, 삼일절에 애국 세리머니



28일(한국시간) 번리전에서 멀티도움을 올린 손흥민(29·토트넘 홋스퍼)이 `글자 세리머니`로 또다시 화제에 올랐다.

손흥민은 이날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 번리와 홈 경기에서 풀타임을 뛰면서 베일(2골 1도움)에게만 두 개의 어시스트를 배달하고 4-0 대승에 힘을 보탰다.

토트넘은 전반 2분 손흥민이 상대 왼쪽 측면에서 수비진 사이로 절묘하게 찔러준 공에 베일이 문전에서 오른발을 갖다 대 선제골을 뽑은 뒤 수월하게 경기를 풀어갈 수 있었다.

베일의 득점 후 중계 카메라를 향해 세리머니를 하면서 손흥민은 `K`, 베일은 `W`를 각자 손가락으로 만들어 보였다. 손흥민과 베일의 조국인 한국(Korea)과 웨일스(Wales)를 상징한 것 아니냐는 해석을 낳았다.

경기 후 손흥민은 스포츠조선 등 한국 취재진과 인터뷰에서 `K의 의미는 코리아인가`라는 물음에 "그렇다"고 답했다.

손흥민이 글자 세리머니를 펼친 것은 이날이 처음은 아니다.

손흥민은 2월 19일 볼프스베르거(오스트리아)와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32강 1차전 원정 경기(토트넘 4-1 승)에서 베일의 도움으로 선제골을 터트린 뒤 베일과 함께 세리머니를 하면서 손가락으로 `W`를 만들어 보인 바 있다.

그동안 "지금의 즐거운 순간을 사진으로 기억에 남기고 싶은 의미"라며 `카메라 세리머니`를 해온 손흥민의 새로운 골 뒤풀이 동작을 두고 다양한 해석이 나왔다.

`승리`(Win)를 의미한다는 추측과 베일의 국적인 `웨일스`(Wales)를 나타낸 것이라는 주장도 있었다.

소셜미디어에서는 손흥민이 2018년 한국에서 백혈병을 앓는 한 어린이 팬을 만나서 맺은 약속이라는 이야기도 알려졌다. 이를 바탕으로 한 현지 언론의 보도도 나왔다.

하지만 손흥민이 왜 환아와 만난 지 수년이 지난 이 날 세리머니를 펼쳤는지, 베일과 함께 한 특별한 이유가 있는지 등에 대해서는 확실하게 알려지지 않았다.

이와 관련해 손흥민은 번리전 후 직접 설명했다.

손흥민은 먼저 "사실 지난 (2018년 러시아) 월드컵이 끝나고 캠페인 영상에서 (환아에게) 그 세리머니를 못 해서 미안하다고 이야기한 적이 있다"면서 "갑자기 그 세리머니를 생각해서 한 것은 아니었다"고 솔직히 털어놓았다.

그러고는 "그래도 그 세리머니가 환우에게 잘 전달됐다고 재단에서 연락이 왔더라. 제가 그렇게 굳이 생각해서 한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하면서 생각이 났었다. 그렇게 조금이나마 희망을 줄 수 있다는 자체가 고맙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