쥬얼리 출신 하주연 근황 "100만원 알바 최근 그만둬"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3-05 23:15  

쥬얼리 출신 하주연 근황 "100만원 알바 최근 그만둬"



그룹 쥬얼리 출신 하주연의 근황이 공개돼 화제다.

4일 유튜브 `근황올림픽` 채널엔 하주연과의 단독 인터뷰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하주연은 쥬얼리에 처음 합류했을 당시를 회상하며 "그 전의 언니들이 거의 팀을 만들어놨었다. `네가 참 좋아`도 너무 잘됐고, 부담감이 컸다. 내가 들어갔는데 나 때문에 이미지가 망치는 건 아닌지. 걱정을 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멤버들을 언급하며 "근데 저희는 언니들이 기 쎄고 그런 게 없었다. 예의를 잘 지키는 스타일이셨다. 우러러보는 선배였고, 언니들이 동생들을 예뻐해줬다"고 덧붙였다.

이어 케이블채널 엠넷 `쇼미더머니5`, `언프리티 랩스타` 등에 출연해 화제가 된 것에 대해선 "사실 거기 나가기까지 큰 결심이었다. 잘해야한다는 생각도 있었고, 자신있던 프로그램이었는데 너무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전 멘탈이 너무 약하다. 다시 태어나야 한다. 부족한 게 맞다. 무대에 올라가서 하는 건 정말 잘할 수 있다. 그건 정말 좋아하기 때문에. 그런데 디스하는 걸 못한다"고 회상했다.

또 하주연은 최근 근황을 묻자 "오늘도 근처 카페 면접보러 간다. 계속 일이 없어서 재작년부터 카페 알바를 시작했다. 작년에 그만 둔 상태고, 월급이 100만원 안 쪽이었다. 9-10시간 일했기 때문에"라고 솔직히 고백했다.

이어 하주연은 "연예계 쪽은 일거리가 없으면 쉬는 일이고, 돈도 일이 없으면 못 벌지 않냐. 제가 최근 몇년 간 너무 힘들어서 바닥까지 다운돼있었다. 부모님 아프셨을 때 많이 힘들었고, SNS도 1년 정도 안했다. 사람들이 다 행복해 보였는데, 나만 `뭘할까` 생각했었다"고 안타까움을 안겼다.

소속사를 찾기 위해 노력했다는 하주연은 "그래도 저는 저 나름대로 열심히 해왔다. 회사도 알아봤다. 그런데 해도해도 뭐가 잘 안됐다"면서 회사에서 연락주신다고 했는데 안주시고. `내가 별 볼일 없으니까 무시하시나?` 하고 넘어갔다. 그리고나서 카페 아르바이트를 시작했다"고 말했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조시형  기자

     jsh1990@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