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붕괴사고` 어머니 잃은 아들, "`미역국 챙겨 먹으라`가 마지막 통화"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6-10 13:25   수정 2021-06-10 13:43

`붕괴사고` 어머니 잃은 아들, "`미역국 챙겨 먹으라`가 마지막 통화"



광주 동구 건물붕괴 사고로 숨진 60대 여성이 아들의 생일을 맞아 시장에 갔다가 돌아오는 길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10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사고 당일인 9일(64·여) A씨는 생일인 아들을 위해 미역국을 끓여놓고 일터로 향한 뒤 다시 집으로 돌아오지 못했다.

A씨는 혹여나 아들이 끓여놓은 미역국을 보지 못할까 봐 다시 전화를 걸어 "미역국을 챙겨 먹으라"던 인자하고 자상한 어머니였다.

A씨의 두 아들은 그 전화가 마지막이 될 줄은 전혀 상상하지 못했다.

홀로 두 아들을 키워낸 A씨는 2년 전 고생 끝에 법원 앞에 작은 곰탕집을 차렸다. `코로나19`여파로 손님이 줄어든 탓에 A씨는 평소 점심 장사를 마치면 집으로 돌아왔다.

사고 당일인 전날 아들의 생일상을 차려주기 위해 평소보다 일찍 점심 장사를 마치고 시장에 다녀오는 길이었다고 한다.

시장에 들렀다 온 탓에 평소엔 타지 않던 버스를 탔던 게 화근이었다.

집 앞 정류장까지 두 정거장을 남겨놓은 곳에서 A씨가 타고 있던 버스는 잠시 정차 중 그 옆에서 철거 중이던 건물이 붕괴해 매몰됐다.

사고 직후 SNS를 통해 먼저 붕괴 소식을 접한 아들 B씨는 어머니가 사고 버스에 타고 있다는 형님의 전화에 할 말을 잃었다.

타지역에 살고 있던 B씨는 지난주 주말 어머니를 뵈러 왔다가 간 게 마지막 순간이 돼버렸다.

B씨는 이날 연합뉴스를 통해 "밥을 먹고 가라"는 말을 뿌리치고 그냥 돌아왔던 게 가장 후회되는 일이라며 "철거 당시 차량까지 안전하게 통제를 해줬으면 이렇게까지는 안 됐을 것"이라고 한탄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