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엠넷 안나오네…CJ ENM, LGU 모바일tv `철수`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6-12 10:48   수정 2021-06-12 16:09

tvN·엠넷 안나오네…CJ ENM, LGU 모바일tv `철수`

기업들의 `강대강` 매치에 소비자들만 피해를 입게 됐습니다. 12일부터 LG유플러스의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U+모바일tv`에서 실시간 CJ ENM 채널을 볼 수 없게 된 겁니다. 두 회사의 콘텐츠 사용료 협상이 끝내 결렬됐기 때문인데, 이로 인해 tvN, tvN 스토리, O tvN, 올리브, 엠넷, 투니버스 등 10개 채널이 `블랙아웃(송출중단)` 됐습니다.



● 확연한 입장 차…끝내 협상 결렬

갈등은 지난달 20일 LG유플러스·KT·SK브로드밴드 등 IPTV 3사가 성명서를 통해 "대형 콘텐츠 사업자의 콘텐츠 공급 가격을 IPTV 25%, OTT는 1,000% 인상 요구한다"고 폭로하며 불거졌습니다. 인상 폭이 너무 클뿐더러 IPTV를 핸드폰으로 옮긴 서비스에 불과한 OTT에 별도의 가격을 매기는 게 부당하다는 지적이었습니다. 이를 두고 CJ ENM이 자사 OTT `티빙`을 밀어주기 위한 `명분 쌓기`라는 의심도 나왔죠.

이에 대해 CJ ENM은 "IPTV들이 콘텐츠 가치를 지나치게 저평가하고 있다"고 꼬집으며, 나아가 IPTV에 가입하지 않아도 OTT 가입·이용이 가능한 점, `VR콘텐츠` 등 OTT 이용자만을 위한 서비스가 따로 있다는 점을 근거로 반박했습니다. 강호성 CJ ENM 대표도 직접 지난달 31일 "프로그램 제작 시 받는 수신료가 3분의 1밖에 되지 않는다"고 제값 받기 필요성을 주장했죠. 정부가 중재에 나섰지만 양측 입장이 워낙 확고해 타협점을 찾기가 어려웠습니다.

CJ ENM

● 몸값 오른 콘텐츠에 CJ ENM 협상력↑

사실 국내 방송시장에서 이러한 갈등은 어제오늘 일은 아닙니다. 지난해에도 딜라이브와LG유플러스가 CJ ENM과 비슷한 마찰을 빚었죠. 최진봉 성공회대 신문방송학과 교수는 "CJ ENM의 문제로 보이지만 그것으로 끝나는 게 아니다"라며 "지상파도 곧 협상을 앞두고 있다"고 설명합니다.

달라진 건 콘텐츠의 가치입니다. 현재 방송 환경은 양질의 콘텐츠를 찾는 이용자들이 늘어나면서, 콘텐츠 경쟁력이 곧 플랫폼 경쟁력으로 연결되죠. 반대로 IPTV들은 모바일 환경이 보편화되고, OTT까지 등장하며 예전만큼의 지배력을 잃어가고 있습니다. 콘텐츠 기업들의 협상력이 높아졌다고 평가받는 이유입니다.

전문가들은 CJ ENM 등 국내외 콘텐츠 사업자들이 프로그램 품질을 크게 올려놓은 것에도 주목합니다. 김용희 오픈루트 전문위원은 "CJ ENM으로선 투자비를 회수해야 하고, 동시에 지속적인 콘텐츠 투자를 해야한다"고 평가합니다. 넷플릭스나 디즈니처럼 등 거대 자본으로 무장한 글로벌 콘텐츠가 국내에 상륙하는 상황에서 `헐값 넘기기`를 계속하다간 콘텐츠 경쟁력을 잃게 된다는 우려가 있었을 것이란 분석입니다.

tvN 방영예정 `슬기로운 의사생활2`

● 대책 없는 정부…KT 시즌 협상 마감도 임박

양사의 갈등을 중재하고, 무엇보다 소비자 피해를 막기 위해 정부가 나서야 하지만 쉽지 만은 않습니다. 관련 규정이 없기 때문이죠. 최 교수는 "시장에만 맡겨두면 이용자들에게 피해가 간다"라며 "정부기관의 역할은 시청자들의 권리를 보호해 주는 건데, 그런 차원에서 보면 일정한 규제를 만들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 말합니다.

게다가 KT의 OTT `시즌`과 CJ ENM도 협상 마감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공급 중단을 예고한 LG유플러스보다는 상황이 나아 보이지만, 양측 입장이 평행선이라는 점은 마찬가지라는 게 업계 목소립니다. 김 연구위원은 "사업자들이 서로가 동료라는 의식을 가지고 협상에 임했으면 좋겠다"고 조언하며 "기준을 만들고 협상을 통해 합리적으로 받아들일 수 있는 제도가 필요하다"라고 진단했습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