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국 딸 재시, `벌써 168㎝` 디자이너도 놀란 모델포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9-20 11:57   수정 2021-09-20 12:01

이동국 딸 재시, `벌써 168㎝` 디자이너도 놀란 모델포스



이동국의 딸 재시가 모델 같은 자태로 눈길을 끌었다.

지난 19일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는 축구 선수 출신 이동국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동국은 디자이너의 꿈을 키우고 있는 재시와 의류 매장을 찾았다. 커다란 선글라스를 쓴 두 사람은 서로를 향해 "잠자리 같다", "파리 같다"는 독설을 주고받으며 다정한 부녀의 모습을 보였다.

특히 재시는 168㎝ 큰 키에 8등신 비율로 다양한 의상을 소화해 눈길을 끌었다.



이때 등장한 디자이너 이상봉은 `리틀 전지현`으로 불리는 재시의 외모에 놀라워하며 "모델해도 되겠다"고 극찬했다.

재시는 이상봉이 준비한 옷을 입은 채 당당한 워킹을 선보이기도 했다.

재시는 "제가 직접 만든 옷을 입고 싶다"며 모델과 디자이너를 겸하고 싶은 꿈을 전했다.

(사진=재시 인스타그램, 방송화면)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