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으로 성공할 MBTI

닫기

구글·아마존 이어 삼성·LG도 원격진료 투자 [글로벌 시장 10년간 ‘쑥쑥’ VS 국내 20년째 ‘표류`①]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10-21 17:17   수정 2021-10-22 12:09

구글·아마존 이어 삼성·LG도 원격진료 투자 [글로벌 시장 10년간 ‘쑥쑥’ VS 국내 20년째 ‘표류`①]

    <앵커>

    원격진료. 비대면진료라고도 하죠? 해외 원격진료 시장은 계속 성장해 글로벌 기업은 물론 국내 대기업도 해외 시장에 크게 투자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국내 시장은 아직 여러 문제로 진통을 겪고 있습니다.

    연속기획 보도, 오늘은 첫 번째로 코로나19로 급성장하고 있는 원격진료 산업과 국내 관련 산업 문제점을 김수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거리가 먼 곳에 있는 의료인이나 환자를 대상으로 의사가 화상통화 등으로 의료행위를 하는 원격진료.

    4차 산업혁명과 코로나 바이러스는 원격진료의 발전을 불러왔습니다.

    특히 미국, 호주, 중국 등 국토 면적이 넓은 나라에서 의료 접근성을 향상시키고, 부족한 의료인을 효율적으로 쓰기 위해 원격진료가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습니다.

    세계적으로 코로나 이후 원격의료 이용률은 약 4,300배 증가했고, 글로벌 시장 규모는 2019년 약 13조원에서 오는 2025년 145조원 규모가 될 것으로 전망합니다(한국보건산업진흥원)

    이처럼 수요·시장이 커지고, 의료 디지털화가 진행되면서 글로벌 기업은 원격진료와 관련해 활발하게 사업 확대·투자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미국의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은 일부 직원을 대상으로 하던 원격진료 서비스 ‘아마존 케어’를 미국 내 전체 직원 대상으로 확대했고, 지난해에는 온라인 약국 서비스인 `아마존 파머시`를 출범했습니다.

    아마존 파머시는 출범 전 처방약 유통 업체 `필팩`을 10억 달러에 인수했고, 최근에는 만성질환 약 구독 서비스까지 도입했습니다.

    구글은 지난해 미국의 대표 원격진료 업체 `아메리칸웰(암웰)`에 1억 달러를 투자하기도 했습니다.

    국내 기업도 예외는 아닙니다.

    최근 삼성전자의 투자전문회사 삼성넥스트는 미국의 원격진료 스타트업 `알파메디컬`의 284억원 규모 펀딩에 참여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지난 5월, 영국의 원격진료 스타트업 `휴마`의 1,500억원 규모 펀딩에 참여하기도 했습니다.

    LG그룹 투자회사 LG테크놀로지벤처스는 구글이 투자를 진행한 암웰의 2,400억 원 규모 펀딩에 참여했습니다.

    그러나 국내 시장은 아직 표류중입니다.

    의사가 환자를 보는 원격진료 형태는 현재 코로나 심각 단계에서 한시적으로 전화 형태로만 허용했기 때문에 법·제도가 완벽히 정립되지 않았습니다.

    [배민철/한국디지털헬스산업협회 사무국장 : 현재 제도적 뒷받침이 한시적으로 묶여있기 때문에 비대면의료(원격진료) 관련 디지털헬스기업들은 법적 지위가 불확실 할 수밖에 없는거죠. 기업들은 법적 지위가 불확실하다보니까 국내 기업간의 투자가 해외에 비해서 저조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관련해 속도감 있는 법제화가 이뤄지면, 국내 디지털헬스케어 기업이 발전한 만큼 해외 기업의 국내 투자도 충분히 가능하다는 게 업계 입장입니다.

    한국경제TV 김수진입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