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천주 받으면 연봉 7배 수익"...설레는 직원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1-11 06:50   수정 2022-01-11 15:10

LG엔솔 우리사주 대박 조짐




세계 2위의 전기차 배터리 제조사 LG에너지솔루션의 기업공개(IPO)를 앞두고 우리사주를 배정받은 이 회사 임직원 사이에서 `상장 대박`에 대한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LG에너지솔루션 임직원들은 1인당 우리사주 600여주에서 1천400여주를 배정받았다.

현행법에 따르면 기업이 상장하면 발생 신주의 20%는 우리사주에 우선 배정해야 한다.

LG에너지솔루션의 경우 전체 공모 물량 4천250만주 가운데 850만 주가 우리사주 분량이다.

LG에너지솔루션의 전체 임직원 수는 9천여명으로, 전체 물량 중 일부는 직원들에게 균등 배분되고 나머지 물량은 근속연수나 직급 등에 따라 차등 배정됐다.

LG에너지솔루션의 공모가 희망 범위는 25만7천∼30만원으로, 우리사주조합 배정 주식의 총액은 2조1천1845억원에서 2조5천500억원에 달한다.

우리사주 청약률은 90%를 웃도는 것으로 전해졌다.

청약금 납입은 오는 14일까지이며, 실제 청약은 18일에 진행된다.

직원들은 주식담보대출을 받는 등 청약금 마련에 분주한 것으로 전해졌다.

LG에너지솔루션이 상장 후 `따상`(상장 첫날 시초가가 공모가의 두 배에 형성된 뒤 상한가를 기록하는 것)에 성공하면 우리사주를 배정받은 직원들은 많게는 수억원의 수익을 올릴 수 있게 된다.

즉, LG에너지솔루션이 상장 전 수요예측 흥행에 성공해 공모가가 희망 범위 최상단인 30만원으로 정해지고, 시초가의 두 배에다 상한가까지 가면 주가는 78만원이 된다. 만약 1천주를 받았다면 4억8천만원의 수익을 손에 쥐게 되는 셈이다.

LG에너지솔루션의 1인당 평균 급여액이 6천600만원(증권신고서 기준)인 점을 고려하면 이는 연봉의 7배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다만 우리사주는 상장 후 1년간 팔 수 없어 직원들에게는 1년 뒤 주가 흐름이 더 중요하다.

증권가에서는 LG에너지솔루션이 상장 이후에도 주가 상승 여력이 크다는 전망이 나온다.

반면 일각에서는 예상 시가 총액이 이미 70조원에 달하는 만큼 추가 상승을 기대하기 어렵다는 전망도 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이날부터 이틀간 기관 수요 예측을 거쳐 공모가를 산정한 뒤 오는 27일 코스피에 상장할 예정이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이영호  기자

     hoya@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