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포근한 주말…전국 관광지·스키장 `북적`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1-22 15:30  

오랜만에 포근한 주말…전국 관광지·스키장 `북적`



토요일인 22일 전국에서 포근한 날씨를 보인 가운데, 유명 산과 관광지가 나들이객으로 북적였다.

특히 강원지역 스키장에는 제철 스포츠를 즐기려는 스키어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평창 용평스키장에는 이날 정오 기준 7천여명이 입장해 스키와 스노보드를 타고 은빛 설원을 누볐다.

정선 하이원스키장, 홍천 비발디파크, 평창 휘닉스파크 등에도 3만명 넘게 몰렸다.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 눈썰매장은 가족단위, 또는 연인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강추위로 물레방아까지 꽁꽁 얼었던 용인 한국민속촌도 빙어낚시와 얼음썰매 등 전통 겨울 놀이를 즐기려는 시민들로 활기를 되찾았다.

전국의 이름난 산에도 등산객이 몰렸지만, 코로나19 확산 여파인지 평소 주말보다 한산한 곳이 많았다.

계룡산 국립공원에 6천여명이 입장해 군데군데 잔설이 남은 겨울 산의 정취를 즐긴 반면, 천년고찰 법주사를 끼고 있는 속리산 국립공원에는 이날 오전 1천400여명이 찾는 데 그쳤다.

낮 최고 기온이 12도를 넘어선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에는 시민들이 백사장을 거닐고 파도를 감상하며 즐거운 한때를 보냈다.

송정해수욕장에서는 많은 서퍼들이 차가운 바다로 뛰어들어 파도를 탔다.

함덕·협재 등 제주지역 해수욕장에는 겨울바다 풍경을 감상하거나 산책하는 관광객들의 발길이 이어졌고 해안도로에는 드라이브 차량이 줄지어 달렸다.

속초 해변과 양양 죽도 등 서핑 비치, 강릉 안목 커피거리 등 동해안 여행지도 나들이객으로 붐볐다.

설 연휴가 한 주 앞으로 다가오면서 벌초나 성묘를 위해 조상의 묘를 찾는 시민도 눈에 띄었다.

영락공원 등 전국 주요 공원묘지에는 성묘객들이 조상 묘를 정비하고 간단한 차례를 올리기도 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