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운 피’ 이홍내, 충무로 이끌어 갈 차세대 재목의 발견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4-06 12:10  

‘뜨거운 피’ 이홍내, 충무로 이끌어 갈 차세대 재목의 발견




`뜨거운 피` 이홍내를 향한 열기가 뜨겁다.

영화 `뜨거운 피`는 1993년, 더 나쁜 놈만이 살아남는 곳 부산 변두리 포구 구암의 실세 희수(정우 분)와 그곳에서 살아남기 위한 밑바닥 건달들의 치열한 생존 싸움을 그린 영화다. 이홍내는 극중 주인공 희수가 태어나 처음으로 지키고 싶었던 새끼 건달 아미 역을 맡았다.

아미는 강렬한 모습으로 첫 등장하며 시작부터 관객들의 시선을 압도, 아드레날린이 솟구치는 쾌감을 선사한다. 휘몰아치는 아미의 이야기는 피를 돌게 하는 존재감을 돋보이며 극을 뜨겁게 데운다. 뿐만 아니라 부자 사이를 방불케 하는 희수와의 완벽한 시너지는 감정 흐름의 설득력을 극대화, 영화 속 관전 포인트 중 하나로 손꼽히며 묵직한 여운을 남긴다.

이홍내는 아미를 혈기왕성한 뜨거운 청춘 그 자체로 그렸다. 온몸으로 넘치는 에너지를 표현했고 어디로 튈지 모르는 불안함을 눈빛에 담아내며 노련한 연기파 선배 배우들 사이에서도 밀리지 않는 젊음의 패기를 보여줬다. 그런가 하면 인생의 분투가 펄펄 끓는 듯 생동감 있는 감정 연기는 전개의 속도감을 끌어올리며 몰입을 배가했다.

길지 않은 분량에도 아미에 대한 평단의 주목이 이어졌던 건 캐릭터에 호소력을 더한 이홍내의 열연이 있었기 때문. 차진 사투리는 물론이고 화면을 집어삼키는 듯한 눈빛 그리고 파격적인 삭발과 걸음걸이, 거친 말투와 행동을 타고 피도 눈물도 없어 보이는 날 것 그대로의 리얼한 감성이 고스란히 전달되며 관객을 극 속으로 온전히 끌어당겼다. 아미를 향한 관심을 끌어낸 이홍내의 반짝임이 예사롭지 않은 이유다.

이홍내는 영화 `지옥화`로 데뷔 후 드라마 `트랩`, `구해줘`, 영화 `도어락`, `상류사회`, `나를 기억해`, `위대한 소원` 등에 출연했다. 2021년에는 OCN `경이로운 소문`으로 돌풍을 일으키며 라이징 스타로 등극, 이어 첫 주연을 맡은 영화 `메이드 인 루프탑`에서 `제41회 영평상`(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 신인 남우상을 수상하며 차세대 주역으로 발돋움했다. 그간 쌓아온 탄탄한 기본기가 이번 작품을 통해 빛을 발한 것. 이렇듯 `뜨거운 피`로 또 한 번 새로운 색을 펼쳐낸 이홍내의 활약과 행보에 기대가 모인다.

한편, 이홍내 주연의 영화 `뜨거운 피`는 절찬 상영 중이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