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산신청 이어 직원철수…구글, 러시아 떠났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5-19 07:03   수정 2022-05-19 11:18

파산신청 이어 직원철수…구글, 러시아 떠났다





구글이 러시아에서 파산 신청을 한 데 이어 직원들 대다수를 철수시켰다고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신문은 익명을 요구한 관계자를 인용해 구글의 러시아인 직원 대다수가 러시아를 떠나되 계속 구글에서 일하겠다고 선택함에 따라 구글이 이들을 빼냈다고 전했다.

이들 중 상당수는 큰 사무실이 있는 두바이에서 근무하게 된다고 이 관계자는 말했다.



다른 직원들은 러시아에 계속 남되 구글에서 퇴사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러시아에는 조만간 구글 직원이 아무도 남지 않게 될 전망이다.



WSJ은 구글이 당분간은 러시아에서 사업을 접기로 한 것이라고 풀이했다.

구글은 지난 3월 말 러시아 법원이 자사의 주거래 계좌를 동결한 뒤 러시아 직원들에게 외국으로 옮겨주겠다고 제안하기 시작했다. 법원은 이후 이 계좌에 있던 돈을 빼내 다른 곳으로 이체했고 이 바람에 구글은 직원들에게 급여를 지급하거나 다른 비용을 지불할 수 없게 됐다.

구글은 "러시아 당국이 은행 계좌를 압류하면서 직원들의 급여 지급이나 신규 채용, 협력업체 대금 결제, 다른 재정적 의무사항의 이행 등 러시아 법인이 정상적으로 작동하는 게 불가능해졌다"고 밝혔다.

구글은 이에 따라 러시아 자회사가 곧 파산을 선언할 것이라고 밝혔다.

WSJ은 "구글 직원들의 철수와 예정된 파산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악화하는 서방 기술 기업들과 러시아 간의 관계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구글은 2014년에도 러시아 정부가 인터넷 자유에 대한 단속의 고삐를 조이자 이 나라의 엔지니어링 사무소를 문 닫은 적이 있다. 그러나 당시에는 그러면서도 광고 판매나 제품 마케팅 활동은 계속했다.

우크라이나 전쟁이 시작된 뒤 러시아의 통신 검열 당국은 구글의 자회사인 유튜브가 허위 정보를 퍼뜨리고 항의 시위를 부추긴다고 비판했다. 구글은 올해 3월 광고를 포함해 러시아에서 모든 사업 활동을 중단했다.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도 3월 러시아에서 차단 조치를 당했으며 이들 서비스를 제공하는 메타플랫폼은 극단주의 조직으로 지정됐다.

구글은 이날 러시아 법인의 영업 종료에도 불구하고 검색이나 유튜브, 구글 지도, 지메일 등 무료 서비스는 러시아에서 계속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자료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이영호  기자

     hoya@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