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美 누적판매 1500만대…36년만에 대기록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12-22 10:40  





현대자동차가 미국 시장 진출 36년 만에 누적 판매 1천500만대를 달성했다.

현대차 미국판매법인(HMA)은 21일(현지시간) 뉴욕주 윌리엄스빌에 있는 딜러숍 `웨스트 허 현대(West Herr Hyundai)`에서 1천500만 번째 신차를 고객에게 인도했다고 발표했다.

현대차는 1986년 1월 미국 시장에 처음으로 진출했다. 울산 공장에서 생산한 소형 세단 엑셀을 미국에 수출하면서다.

미국 진출 20년째인 2005년 남부 앨라배마주에 첫 현지 생산 공장을 완공했고, 2007년 누적 판매 500만대, 2015년 1천만대를 달성했다.

현재까지 미국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린 모델은 아반떼(현지명 엘란트라)다. 1991년 판매를 시작해 올 12월까지 353만대가 팔렸다. 이어 쏘나타(314만대), 싼타페(191만대), 엑센트(136만대), 투싼(134만대) 순이다.

현대차는 중소형 세단을 주로 판매했던 미국 진출 초기와는 달리 스포츠유틸리티차(SUV) 가운데 2개 모델(싼타페·투싼)이 판매량 `톱5`에 들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작년 12월 현지 판매를 시작한 아이오닉 5는 올해 들어 2만대 넘게 팔렸다. 코나 일렉트릭 역시 9천대 가까운 판매고를 올렸다.

현대차는 "대표적 선진 시장으로 꼽히는 미국에서 전동화 전환을 선도하기 위해 전기차(EV)와 하이브리드차와 같은 친환경차 판매에 힘을 쏟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현대차는 지난 10월 미국 남부 조지아주 브라이언카운티에서 전기차 전용공장인 `현대차그룹 메타플랜트 아메리카(HMGMA)` 기공식을 개최했다. 연간 30만대 생산 규모를 갖출 HMGMA는 2025년 양산을 목표로 한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