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례식장서 "숨쉰 채 발견"... 사망 판정 받은 美 80대 생환

입력 2023-02-07 17:32  

장례식장서 "숨쉰 채 발견"... 사망 판정 받은 美 80대 생환


미국에서 사망선고를 받고 장례식장으로 옮겨진 80대 여성이 살아있던 것으로 드러나면서 논란이 일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 등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에서 이 같은 일이 벌어진 것은 거의 한달만에 두 번째다.
미국 뉴욕주 롱아일랜드 포트 제퍼슨 경찰에 따르면 이 여성(82)은 이 지역의 한 요양병원에서 지난 4일 오전 11시 15분께 의료진에게 사망판정을 받았다.
이후 이 여성은 이날 오후 1시 30분께 장례식장으로 옮겨졌는데, 사망판정을 받은 지 거의 3시간 만인 오후 2시 9분께 경찰이 이 여성이 숨을 쉬고 있는 것을 발견하고 곧바로 병원으로 이송했다.
가디언은 이 여성이 이후 어떻게 됐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미국에서 죽은 줄로 알았던 사람이 사실 살아있었던 것으로 드러난 사건은 지난 달에도 있었다.

지난달 3일 아이오와주에서는 호스피스 병동에서 사망 선고를 받고 시신 운송 가방에 담겨 장례식장으로 옮겨진 66세 여성이 가방을 연 장례식장 직원에 의해 살아 있는 상태인 것이 발견되기도 했다.

이 여성은 곧바로 응급실로 이송됐다가 호스피스 병동으로 돌아가 이틀을 더 살고 지난달 5일에 숨졌다.

이 여성에게 잘못된 사망선고를 내린 시설에는 벌금 1만 달러(약 1천250만원)가 부과됐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박근아  기자

     twilight1093@wowtv.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