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물 불상에 '누더기 보수'...군은 "자연 변색" 주장

입력 2023-09-25 17:11  



국가 보물로 지정된 통일신라시대 불상에 대한 보수 작업이 엉터리로 진행됐다는 주장이 나온 가운데, 해당 문화재를 관리하는 지자체는 자연스러운 변색 현상이라고 해명했다.

25일 A씨 등은 경남 창녕군 관룡산 정상 부근에 위치한 '관룡사 용선대 석조석가여래좌상' 보수작업이 엉터리로 진행됐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 불상은 통일신라시대 불상으로 1963년 1월 보물로 지정됐다.

분기마다 관룡사를 방문한다는 A씨는 "지난 24일 현장을 찾았다가 불상 목 부위가 주변과 달리 검은색으로 덧칠된 것 같아서 놀랐다"고 말했다. 그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보수를 하려면 최대한 돌 색과 맞춰야 하는데 검정 타르를 뿌려놓은 것처럼 보인다"며 "소중한 문화 재산을 이렇게 (대충) 해도 되느냐"고 말했다.

화강암으로 만들어진 이 불상은 억겁의 세월을 거치는 동안 잘 보존돼왔지만 2010년대 들어서면서 훼손되기 시작했다. 창녕군에 따르면 불상은 2016년과 2017년 무렵 지진 발생으로 목 부위를 기준으로 얼굴과 몸이 분리되는 훼손이 한 차례 발생했다.

이 과정에서 군은 전문 업체에 보수 작업을 맡겼다. 분리된 돌을 접합하면서 기존 불상과 색을 맞추기 위해 석채(石彩·암석을 부수어 만든 물감)와 아교(阿膠·접착제)를 혼합해서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군 관계자는 "석채, 아교 혼합물은 비슷한 (불상 보수) 작업 시 자주 사용하는 방식이다"며 "작업상 문제가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작업 후 세월이 지나다 보니 목과 몸 접착 부분에서 자연스럽게 변색이 된 것 같다"고 덧붙였다.

누가 고의로 덧칠하거나 방치한 것은 아니라는 설명이다.

군은 문화재청 허가를 받는 즉시 긴급 보수를 할 방침이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박근아  기자

 twilight1093@wowtv.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