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은 나의 힘' 앤젤리나 졸리, 디자이너 변신

입력 2023-09-28 15:31  



할리우드 스타 앤젤리나 졸리(48)가 패션 디자이너로 나서며 뉴욕에 자신의 패션 스튜디오를 연다.

패션지 보그는 27일(현지시간) 온라인판에서 졸리가 오는 11월 뉴욕에 문 열 예정인 '아틀리에 졸리'를 소개하면서 졸리의 인터뷰와 패션 화보를 함께 실었다.

보그에 따르면 졸리의 아틀리에는 뉴욕의 예술 애호가들 사이에서 유명한 '57 그레이트 존스 스트리트' 2층 건물에 위치했다. 이곳은 앤디 워홀이 1970년 사들여 10년 후 친구인 화가 장-미셸 바스키아에게 빌려준 것으로 유명하다.

졸리는 이곳에서 영국 런던의 밀리너 저스틴 스미스, 미국의 듀크 라일리, 남아프리카공화국의 레이스 제작자 피에르 푸셰 등 패션 전문가들과 협업할 계획이다. 또 맞춤옷 제작과 업사이클링(재활용) 디자인을 비롯해 지역 장인을 위한 갤러리 공간, 난민 단체와 함께 운영하는 카페 등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졸리는 "나는 거물급 패션 디자이너가 되려고 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다른 사람들이 그렇게 될 수 있도록 집을 짓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그가 현재 디자인 중인 맞춤 모직 바지는 약 300달러(약 40만원)부터 판매될 계획이다.

졸리는 이 스튜디오를 구상하고 준비하는 것을 자녀 자하라(18)와 팍스(19)가 도왔다면서 "온 가족을 위한 프로젝트"라고 소개했다.

그는 지금 48살이 되어서야 본인이 어떤 사람인지 알게 됐다면서 "한 인간으로서 전환기에 있는 것 같다"고 털어놨다. 이어 "어떤 면에서는 지난 10년 동안 내 자신이었던 것 같지 않고, 7년 전부터는 영화 촬영을 줄이기 시작했다"며 "치유해야 할 일이 많았고, 아직도 제 자리를 찾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아틀리에 졸리'도 그 치유 과정의 일부이고 "창의적인 공간에서 믿을 수 있는 사람들과 함께 작업하는 것이 치유가 된 것 같다"고 말했다.

2016년 전 남편인 배우 브래드 피트와 이혼 소송을 시작한 졸리는 자녀 양육권과 공동 와이너리 소유권 등을 놓고 7년 가까이 법정 싸움을 벌여왔다. 하지만 그는 피트와의 분쟁에 관해 공개적으로 언급하지 않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박근아  기자

 twilight1093@wowtv.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