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록도 천사' 하늘로…마가렛 간호사 선종

입력 2023-09-30 19:43  


소록도에서 40여년 간 한센인들을 돌보다가 건강 악화로 인해 오스트리아로 귀국했던 '소록도 천사' 마가렛 피사렉씨가 선종했다. 향년 88세.

30일 천주교광주대교구 김연준 신부에 따르면 마가렛 간호사는 지난 29일 오후 3시 15분(현지시각) 오스트리아 인스브루크의 한 병원에서 급성 심장마비로 운명했다.

고흥 소록도에서 40년간 한센인을 위해 헌신했던 그는 2005년 오스트리아로 귀국 후 단기 치매 등으로 요양원에서 지냈으며, 최근 대퇴골 골절로 수술을 받던 중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폴란드 태생의 오스트리아 국적자인 고인은 인스브루크 간호학교를 졸업한 뒤 구호단체 다미안재단을 통해 1966년 전남 고흥군 소록도에 파견됐다. 그는 공식 파견 기간이 끝난 후에도 아무 연고도 없던 소록도에 남아 자원봉사자 신분으로 한센인들을 돌봤다.

그는 한센인 환자 재활 치료와 의료시설 도입, 한센인 자녀 영아원 운영, 한센인 환경 개선 지원금 모금 활동 등을 하며 일생을 바쳤다.

마가렛 간호사는 나이가 들면서 몸 상태가 나빠지자, 2005년 11월 "섬 사람들에게 부담이 되고 싶지 않다"는 편지를 남기고 조용히 소록도를 떠나 오스트리아로 함께 돌아갔다.

마가렛 부고를 전달받은 소록도성당은 오는 31일 추모 미사를 봉헌할 예정이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이휘경  기자

 ddehg@wowtv.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