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이스라엘 전쟁에 바이든 책임론 '맹폭'

입력 2023-10-08 18:39  



미국 공화당 대선주자들이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7일(현지시간) 이스라엘에 기습 공격을 감행한 것을 두고 조 바이든 대통령 책임론을 제기하며 맹폭에 나섰다.

하마스는 이란의 지원을 받는데, 대선주자들은 최근 미국이 이란과 동결 자금 해제·수감자 맞교환 등에 합의한 것을 지적하며 바이든 대통령의 외교 정책을 비판했다. 이번에 풀린 이란 자금이 하마스에 지원됐을 것이라는 주장이다.


미국 일간지 뉴욕타임스(NYT)와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공화당 대선 유력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아이오와 워털루에서 한 선거운동에서 "이번 전쟁은 두 가지 이유로 발생했다"면서 "미국이 인질들에 대해 이란에 60억 달러를 주고 있고, 줬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미국은 최근 이란과 수감자를 맞교환하기로 합의하면서 60억 달러(약 8조원)의 이란의 원유 수출대금 동결을 해제했다.

바이든 행정부 고위 관리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이 같은 주장에 대해 "완전한 거짓말"이라면서 해당 자금은 아직 사용되지 않았고 주장했다. 이 돈은 식품, 의약품 등 오직 이란 국민들을 위한 용도로만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또 다른 공화당 대선 주자인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주지사는 엑스(옛 트위터)에 올린 영상에서 "이란은 이스라엘을 상대로 한 이번 전쟁에 자금을 대는 것을 지원해왔다"면서 "이란을 관대하게 다룬 조 바이든의 정책들이 그들의 금고를 채우는 것을 도왔고, 이제 이스라엘이 이러한 정책의 대가를 치르고 있다"고 비난했다.

마이크 펜스 전 부통령도 "이는 미국 대통령이 세계 무대에서 나약함을 보이고, 60억 달러의 몸값으로 이란의 종교 지도자들에게 굽실거릴 때 발생하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박근아  기자

 twilight1093@wowtv.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