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새 마시고 죽자'는 건 옛말…9시에 자는 Z세대

입력 2024-02-04 14:31   수정 2024-02-04 16:01



미국의 Z세대 젊은이들이 밤 늦게까지 먹고 마시는 문화 대신 이른 취침을 선택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고 1일(현지시간)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WSJ에 따르면 최근 18세부터 35세까지 젊은이들이 건강을 위해 일찍 잠자리에 드는 것을 택하고 있으며, 이 영향으로 유흥산업도 변화를 겪고 있다.

건강과 수면 시간 사이의 연관성을 깨닫게 된 젊은이들이 취침 시간을 앞당기고, 늦은 저녁 식사를 거절하는 경향이 점차 강해지고 있다는 것이다.

미국 부동산 정보 제공업체 렌트카페의 조사에 따르면 2022년 미국 내 20대 청년들의 평균 하루 수면시간이 9시간 28분이었다. 이는 2010년 20대의 평균 수면시간인 8시간 47분보다 8% 증가한 것이다.

같은 기간 30대와 40대의 하루 평균 수면시간은 20대보다 더 적게 증가했다.

취침 시간도 앞당겨지고 있다.

미국의 침대 제조업체 슬립넘버가 구매 고객 200만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18~34세 고객은 지난달 평균 밤 10시 6분에 잠자리에 들었다. 이는 작년 1월의 밤 10시 18분보다 12분 이른 시간이다.

이 같은 추세 변화는 외식과 유흥 산업에서도 나타나고 있다.

식당 평점 사이트 옐프에서 오후 4~6시대 식당 예약 건수가 차지하던 비중은 현재 31%로 2017년 19%보다 높아졌다. 반면 오후 6시부터 자정 사이의 예약 건수 비중은 줄었다.

뉴욕시에서는 낮에 식사하려는 사람들을 위해 이른 시간 댄스파티를 여는 실험에 나서기도 했다.

뉴욕 이스트 빌리지에 있는 술집 '조이페이스'는 오후 5시에 시작하는 '마티네'(평일 낮에 이뤄지는 공연) 행사를 작년에 네 차례 개최했다. 작년 12월 31일에 열린 마티네에서는 참가자들이 자정 대신 오후 8시에 새해맞이 카운트다운을 했는데, 이날 행사는 대기자만 200명일 정도로 성황을 이뤘다.

매사추세츠 종합병원의 수면 장애 담당 전문의인 존 윙클먼은 최근 사람들이 수면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을 보니 기쁘다면서도, 너무 심각하게 생각하는 사람들도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사람들이 수면에 대해 조금 과민해진 것 같다"며 일관된 취침 시간과 하루 7~9시간 수면을 유지하는 것이 좋다고 강조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