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4년 만의 우승' 좌절…손흥민 "너무 죄송하다"

입력 2024-02-07 05:46  


클린스만호의 주장 손흥민(토트넘)은 고개를 숙인 채 "너무 죄송하다"며 한국 축구 팬들에게 사과했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7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준결승전에서 요르단에 0-2로 완패했다.

사우디아라비아와 16강전, 호주와 8강전 모두 극적으로 승부를 뒤집은 대표팀은 결승행을 노렸으나 졸전 끝에 요르단의 벽에 막혔다.

클린스만호는 경고 누적으로 뛰지 못한 수비의 핵 김민재(바이에른 뮌헨)의 공백을 절감하며 상대 역습에 연속으로 실점했다. 유효슈팅은 하나도 기록하지 못했다.

한국 축구의 간판이자 대표팀 주장 손흥민은 경기 후 중계 방송사와 인터뷰에서 제대로 고개를 들지 못했다.

손흥민은 "뭐라고 말씀드려야 할지 정말 모르겠다. 너무 죄송하다"며 "선수들은 그 와중에 최선을 다했는데 우리들의 실수로 이런 경기가 이렇게 마무리돼 너무나도 죄송하다"고 말했다.

인터뷰 시작 후 몇 초가량 말을 잇지 못한 손흥민은 굳은 표정으로 "너무 아쉬운 것 같다"고 했다.

이어 '국민들한테 한마디 해달라'는 말에 "너무 감사드리고 너무 죄송하다. 늦은 시간까지 정말…말도 안 되는 성원을 보내주셨는데 기대했던 것보다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지 못해 너무나도 죄송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축구 선수로서 더 발전한 모습, 앞으로 국가대표팀이 더 발전할 수 있도록 정말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인터뷰를 마치며 손흥민의 마지막으로 꺼낸 말은 "정말 죄송하다"였다.

한국은 '아시아 최강'을 자처하면서도 1956년 제1회 대회와 1960년 제2회 대회에서 2연패를 이룬 뒤로는 한 번도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지 못했다.

손흥민을 비롯해 이강인(파리 생제르맹), 김민재 등 유럽에서도 이름값이 높은 선수들이 포진해 역대 최강 전력이라는 평가까지 받아 기대감이 높았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조시형  기자

 jsh1990@wowtv.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