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 한 칸이 月70만원…학생들 '멘붕'

입력 2024-02-07 11:17   수정 2024-02-07 11:48



서울 주요 대학가의 월세·관리비 상승세가 1년 전에 비해 가팔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7일 부동산 정보 플랫폼 '다방'을 운영하는 스테이션3가 다방에 등록된 서울 주요 10개 대학 인근 원룸을 조사한 결과, 지난달 보증금 1천만원 기준 원룸(전용면적 33㎡ 이하)의 평균 월세는 57만4천원으로 작년 같은 달(51만4천원)보다 11.6% 올랐다.

평균 관리비는 7만2천원으로 1년 전(6만원)보다 19.3% 상승했다.

한양대 인근 지역 평균 월세가 49만원에서 55만원으로 12.3% 올라 가장 큰 상승 폭을 보였다.

그 다음으로는 경희대 주변 지역이 56만5천원에서 62만원으로 9.7% 상승했으며 서강대 주변은 59만천원에서 65만원으로 9.3% 올랐다. 고려대는 52만9천원에서 57만원으로 7.7%, 한국외국어대는 57만7천원에서 59만원으로 2.3%의 상승률을 각각 기록했다.

한양대 인근 지역은 평균 관리비도 5만8천원에서 7만원으로 21% 올라 가장 큰 상승 폭을 보였다.

고려대 주변은 5만9천원에서 7만원으로 19.6% 올랐고, 성균관대와 서강대는 동일하게 5만3천원에서 6만원으로 13.2% 상승했다.

이화여대는 8만2천원에서 9만원으로 10.3%, 연세대는 6만4천원에서 7만원으로 9.9%, 경희대는 6만5천원에서 7만원으로 8.5%의 상승률을 각각 나타냈다.

유일하게 중앙대 인근의 평균 관리비만 8만5천원에서 8만원으로 6.3% 하락했다.

원룸 평균 월세가 가장 높은 곳은 이화여대 인근(71만원)으로 조사됐다. 뒤이어 서강대 65만원, 경희대 62만원, 연세대 60만원, 한국외대 59만원, 고려대 57만원 순이었다.

평균 관리비의 경우 이화여대 주변이 9만원으로 월세와 마찬가지로 가장 높았으며 서울대·중앙대 인근은 나란히 8만원으로 집계됐다.

경희대·고려대·연세대·한국외대·한양대는 7만원, 서강대·성균관대는 6만원이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