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하루 앞두고 폭탄 '펑펑'…사망자 속출

입력 2024-02-07 21:55  


파키스탄에서 총선을 하루 앞둔 7일(현지시간) 잇따른 폭탄 테러로 28명이 숨졌다.

현지 일간 돈(Dawn)과 AP통신 등 보도에 따르면 현지 경찰은 이날 오후 남서부 발루치스탄주 주도 퀘타에서 약 50km 떨어진 피신 디스트릭트(행정단위)의 무소속 출마자 사무소 부근에서 폭탄이 터져 14명이 숨지고 23명이 부상했다고 말했다.

오토바이에 설치한 사제폭탄이 폭발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부상자 중 상태가 위중했던 4명이 숨져 사망자 수가 18명으로 늘어났다고 전했다.

같은 날 인근에서 유사한 테러가 또 발생했다.

경찰은 첫 번째 사건이 일어난 곳과 가까운 발루치스탄 킬라 사이풀라에 있는 한 정당 후보 사무소 앞에서 폭탄이 터져 10명이 숨지고 20명이 다쳤다고 말했다.

AP는 폭탄 테러의 배후를 자처한 조직이 아직 나타나지 않았다고 전했다.

파키스탄에서는 총선과 관련해 지금까지 최소 2명의 후보가 총에 맞아 사망했다.

연방하원 의원 272명과 4개 주의회 의원을 직접 뽑는 이번 총선은 8일 치러진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이휘경  기자

 ddehg@wowtv.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