풋볼에도 '스위프트 효과'..."NFL 가치 폭등"

입력 2024-02-09 18:01  



'팝의 여왕'에 등극한 테일러 스위프트(34)가 엄청난 경제 효과를 일으키는 가운데 그가 풋볼 선수와 교제를 시작한 후 미국프로풋볼(NFL) 팀과 리그에도 수천억원의 수익을 가져다줬다는 분석이 나왔다.


미 경제매체 폭스 비즈니스는 8일(현지시간) 시장조사업체 '에이펙스 마케팅 그룹'의 집계를 인용해 스위프트가 남자친구인 트래비스 켈시(34)의 소속팀 캔자스시티 치프스와 NFL에 총 3억3천150만달러(약 4천419억원)의 브랜드 가치를 창출했다고 보도했다.

지난달 28일 스위프트가 경기장에 찾아와 관전했던 캔자스시티 치프스와 볼티모어 레이븐스의 AFC(아메리칸풋볼콘퍼런스) 챔피언십 경기의 경우 역대 AFC 챔피언십 사상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고 에이펙스 마케팅 그룹의 에릭 스몰우드 사장이 밝혔다.

당시 경기에서 치프스가 이기자 스위프트는 남자친구인 켈시에게 축하 키스를 해 시선을 한 몸에 받았다.

스몰우드 사장은 경기 시청률이 해당 팀의 상품 판매와 관련이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캔자스시티에서 치프스 관련 의류 제품을 만드는 한 소규모 업체는 스위프트가 경기장에 온 후 매출이 급증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업체 사장은 "이번엔 평소의 100배가 넘는 주문이 들어왔다"며 "스위프트 효과"라고 말했다.

CBS 방송은 올해 풋볼 시즌이 시작된 이후 12∼17세 여성 시청자 수가 작년보다 53% 증가했다며 최근 NFL 경기에 새로 유입된 시청자 상당수가 10대 소녀들이라고 전했다. 스위프트의 팬덤이 NFL로 유입된 것을 추정해볼 수 있다.

'스위프트 효과'로 11일(현지시간) 치프스가 우승컵을 노리는 슈퍼볼 경기는 미국에서 큰 화제가 되고 있다. 이번 슈퍼볼 경기 중계방송 시청률은 역대 최고치를 기록할 것으로 관측된다.

스위프트가 일본 도쿄에서 11일 공연을 마치고 남자친구의 경기를 보러 곧바로 전용기를 이용해 라스베이거스 경기장으로 날아올지 여부가 관심사다.

심지어 미국의 도박 사이트에서는 스위프트의 슈퍼볼 '직관'(현장 관전) 여부를 두고 베팅하는 도박까지 새로 생겼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박근아  기자

 twilight1093@wowtv.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