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 4학년, TV보다 스마트폰 오래 쓴다"

입력 2024-02-13 06:04  


초등학교 3~4학년 어린이는 TV를 보는 시간보다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시간이 더 긴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한국언론진흥재단의 '2023 어린이 미디어 이용 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미디어 사용 시간은 어린이집·유치원에 다니는 어린이나 초등학교 저학년은 TV가 스마트폰보다 더 길지만, 초등학교 3학년 때 역전됐다.

어린이집과 유치원에 다니는 아동의 하루 평균 TV 시청 시간은 각각 72.7분, 66.2분으로 이들의 스마트폰 사용 시간(53.7분, 36.6분)보다 길었다.

초등학교 1학년의 미디어 이용 시간은 TV 73.1분, 스마트폰 60.5분이고 2학년은 TV 75.0분, 스마트폰 73.2분으로 역시 TV를 더 오래 봤다.

하지만 3학년은 TV 77.3분, 스마트폰 92.0분을 기록해 스마트폰이 TV를 따라잡았다. 4학년의 경우 TV 68.6분, 스마트폰 104.4분으로 차이가 더 확연해졌다.

만 3∼9세 어린이의 스마트폰 사용 용도(복수 선택 가능)는 유튜브나 넷플릭스 등을 통한 동영상 시청이 70.3%로 가장 많았다.

이어 게임 36.9%, 관심 분야 정보 찾기 27.9%, 사진 촬영·편집 17.2%, 소통·대화 13.6%, 학습·과제를 위한 정보 찾기 12.3%, 음악 듣기 6.6% 등의 순이었다.

게임을 위해 스마트폰을 이용하는 비율은 초등학교 3학년이 56.2%로 가장 높았다.

어린이가 스마트폰을 이용하기 시작하는 시기는 5세 이후가 28.5%로 가장 많았다. 이어 3세 이상 4세 미만이 14.6%, 2세 이상 3세 미만이 13.6%, 1년 이상 18개월 미만이 12.4%, 18개월 이상 2년 미만이 11.7%였다.

생후 24개월이 되기 전에 스마트폰을 이용한 어린이의 비율은 29.9%로 집계됐다. 아울러 24개월 미만의 시기에 TV를 보거나 게임 기기를 이용한 어린이의 비율은 각각 57.7%, 3.4%였다.

세계보건기구(WHO)가 2019년 내놓은 5세 미만 아동을 위한 신체적 활동과 수면 등에 관한 가이드라인은 2세 미만 어린이가 TV를 보거나 비디오 게임을 하는 등 전자 기기 스크린을 보며 정적인 시간을 보내지 않도록 하라고 권고하고 있다.

보고서는 WHO의 권고와 달리 2세 미만 국내 아동의 60.7%가 적어도 하나 이상의 전자기기 화면에 노출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WHO는 1~4세 아동이 하루 최소 3시간 이상 다양한 신체적 활동을 하라고 권한다. 2~4세 아동의 경우 TV, 컴퓨터, 모바일 기기 등의 스크린을 보며 정적으로 머무는 시간이 1시간을 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좋다고 규정했다.

국내 아동의 TV, 컴퓨터, 스마트폰, 태블릿PC 등 미디어 이용 시간 합계는 하루 평균 185.9분으로 집계됐다. 특히 3∼4세가 이들 미디어를 사용한 시간은 하루 평균 184.4분으로 WHO 권고 기준의 3배를 웃돌았다.

보고서는 "아동의 적정한 미디어 이용 시간에 대한 사회적 논의가 필요하다"며 "신체적 활동, 또래 놀이, 부모와 대면 상호 작용 등에 필요한 시간을 우선으로 고려하고, 이러한 활동에 미디어를 활용하는 것과 기분 전환이나 휴식으로 미디어를 이용하는 것을 구분해 적정한 미디어 이용 시간을 판단해 봐야 할 것"이라고 제언했다.

2023 어린이 미디어 이용 조사는 지난해 10월 26일∼12월 8일 전국 어린이집·유치원에 다니거나 초등학교 1~4학년에 재학 중인 만 3∼9세 어린이 2천675명의 미디어 이용 상황에 대해 보호자가 응답하는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표본오차는 ±2% 포인트(95% 신뢰수준)였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조시형  기자

 jsh1990@wowtv.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