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미 장기 금리 상승 속 약세…다우 1.37% 하락 마감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8-01-31 06:49   수정 2018-01-31 07:53

뉴욕증시 미 장기 금리 상승 속 약세…다우 1.37% 하락 마감

뉴욕증시 미 장기 금리 상승 속 약세…다우 1.37% 하락 마감



(뉴욕=연합뉴스) 신은실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국의 장기물 국채 금리가 고공 행진하는 가운데 하락했다.

30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62.59포인트(1.37%) 내린 26,076.89에 거래를 마쳤다. 다우지수는 지난해 5월 이후 가장 큰 폭의 일간 하락률을 기록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31.1포인트(1.09%) 낮은 2,822.43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64.03포인트(0.86%) 떨어진 7,402.48에 장을 마감했다.

지수는 하락 출발해 장중 내림세를 이어갔다.

최근 사상 최고치 경신 부담이 있었던 데다 미국의 장기 국채 금리가 상승세를 보이며 투자 심리가 악화했다. 국채 금리가 빠르게 높아지는 것은 자산간 자금 이동을 초래할 수 있으며 특히 위험자산인 증시에서 자금 유출을 부추길 수 있다.

이날 10년 만기 미 국채 금리는 2.725%에서 마쳐, 2014년 4월 이후 최고치를 보였다.

미 국채 금리의 상승은 세계 경기 호조에 따라 물가 상승 압력이 커질 것이라는 기대 때문으로 풀이됐다.

시장은 기업 실적 발표와 경제지표, 연방준비제도(연준·Fed) 통화정책 회의 등도 주목하고 있다.

연준은 이날부터 이틀 일정으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개최한다.

회의 결과는 미 동부시간으로 다음날 2시 공개된다.

시장 참가자들은 연준이 이달 금리를 동결할 것으로 보고 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올해 3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72.1% 반영했다.

아마존과 버크셔해서웨이, JP모건이 직원의 헬스케어 향상 등을 위해 협력할 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진 후 헬스케어주가 하락세를 보였다.

아마존과 버크셔해서웨이, JP모건이 협력해 헬스케어 관련 새로운 조직을 만들고, 각 사 직원들의 헬스케어 관련 기술적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협력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세 회사의 직원은 110만 명이 넘는다.

이에 따라 CVS 헬스의 주가가 4.1% 내렸고, 월그린 부츠 얼라이언스(Walgreens Boots Alliance)가 5.2% 떨어졌다. 익스프레스 스크립츠 홀딩스(Express Scripts Holding Company)가 3.2% 하락했으며 유나이티드 헬스와 앤섬(Anthem Inc)도 각각 6.8%와 5.3% 떨어졌다.

제약업체인 화이자의 주가는 지난해 4분기 실적이 호조를 보여 장초반 상승세를 보이다 3.1% 하락세로 거래를 마쳤다.

화이자의 4분기 순이익은 122억7천만 달러(주당 2.02달러)를 기록했다. 조정 주당순이익(EPS)은 62센트로 팩트셋 전망치 56센트를 웃돌았다.

매출도 137억 달러를 기록해 팩트셋 전망치 136억7천만 달러를 넘어섰다.

화이자의 주가는 지난 3개월 동안 11% 올랐다.

맥도날드의 지난해 4분기 순이익과 매출이 시장 예상을 웃돈 것으로 나타났다.

맥도날드는 지난해 4분기 순이익이 6억9천870만 달러(주당 87센트)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조정 EPS는 1.71달러로 팩트셋 전망치 1.59달러보다 높았다.

매출도 53억4천만 달러를 기록해 팩트셋 예상치 52억3천만 달러를 넘어섰다.

맥도날드의 주가는 3% 하락했다.

보험회사인 에트나(Aetna Inc)의 주가는 지난해 4분기 실적 호조에도 3% 떨어졌다.

에트나는 지난해 4분기 순이익이 2억4천400만 달러(주당 74센트)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조정 EPS는 1.25달러로 팩트셋 조사치 1.17달러를 웃돌았다.

매출도 148억 달러를 나타내 팩트셋 전망치 147억 달러보다 높게 나타났다.

이날 발표된 지난 11월 미국의 주택가격 상승세가 재고 부족으로 높아졌다.

S&P 코어로직 케이스-실러에 따르면 11월 전미주택가격지수는 계절 조정 전 기준으로 각각 전월 대비 0.2%, 전년 대비 6.2% 상승했다.

1월 미국의 소비자 신뢰도는 반등했다.

콘퍼런스보드는 1월 소비자신뢰지수가 전달의 123.1에서 125.4로 상승했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11월 128.6은 17년내 최고치다.

WSJ에 따르면 애널리스트들은 123.0으로 전망했다.

뉴욕 애널리스트들은 지수가 최근 사상 최고치 부담에 일부 조정을 받고 있지만, 이번 주 애플과 페이스북 등 기업 실적이 호조를 보인 것으로 나타나면 다시 상승 흐름으로 돌아설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7.08% 오른 14.82를 기록했다.

esshi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