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평당 '신입신고'…민주당과 '화기애애', 국민의당과는 싸늘(종합)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8-02-07 16:57  

민평당 '신입신고'…민주당과 '화기애애', 국민의당과는 싸늘(종합)

민평당 '신입신고'…민주당과 '화기애애', 국민의당과는 싸늘(종합)
조배숙 "비례대표 놔달라"에 안철수 '불가'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김동호 서혜림 설승은 기자 = 민주평화당(민평당) 조배숙 신임 대표는 7일 각 당 대표와 원내대표를 비롯한 지도부를 예방하며 창당을 알렸다.
분당 사태의 앙금이 여전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는 비례대표 제명을 놓고 긴장감이 돌았지만,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을 방문한 자리에서는 같은 여성 대표라는 공통점이 화제로 올라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연출됐다.
조 대표는 가장 먼저 안 대표를 찾았다.
안 대표는 먼저 "여성 당 대표가 세 분(민주당-민평당-정의당)으로, 트로이카 시대가 열렸다"며 "민생과 국익 최우선이라는 점에서 두 당의 공통점이 많다. 협력할 것은 협력하며 선의의 경쟁으로 다당제를 지키자"고 말했다.
이에 조 대표는 "진심으로 축하해주는 것으로 믿겠다"며 "앞으로 서로 갈 길이 다르지만, 같이 출발했던 만큼 국회에서 민의를 위해 같이 일할 수 있다"고 답했다.



그러나 비공개 대화의 분위기는 이와 사뭇 달랐던 것으로 보인다.
면담 직후 조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그쪽(미래당)에 합류할 뜻이 없는 비례대표 의원들의 의사를 존중하고 배려해달라고 부탁했다"고 밝힌 반면, 안 대표는 "조 대표에게 원칙적인 부분을 말했다. 이미 여러 번에 걸쳐서 입장을 밝혔다"며 출당을 불허한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민평당으로 당적을 옮기길 희망하는 국민의당 비례대표 의원들은 안 대표의 제명 결정 없이 스스로 탈당할 경우 의원직을 상실한다.
이어 진행된 조 대표와 민주당 추미애 대표의 만남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추 대표는 "환영한다. 어제 훌륭한 연설 말씀처럼 (당을) 잘 이끌어달라"면서 "차제에 여성 당 대표가 뭉치면 못해낼 일이 없다. 앞으로 협치의 중심에 서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조 대표는 "문재인 정부가 잘못한 것이 있을 때는 강하게 비판하고 견제하고, 때로는 개혁과제를 위해 협치하는 야당으로서의 본분을 잊지 않겠다"며 "여성 3인 당 대표가 오찬이라도 하면서 심도 있게 논의하자"고 제안했다.



조 대표는 애초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와의 만남도 추진했지만 홍 대표의 개인 일정 때문에 추후 다시 면담 일정을 정하기로 했다.
대신 양당의 김성태, 장병완 원내대표가 만났다.
한국당 김 원내대표는 "그동안 야권 공조가 신뢰를 가질 만큼 원활하지는 못했지만, 지금은 야권 공조를 가장 중요시 하는 한 축"이라고 말했고, 이에 장 원내대표는 "민생을 위한 길에는 적극적으로 협력해 정치가 국민으로부터 받는 불신을 해소하기 위해 다 같이 손을 잡자"고 화답했다.



조 대표는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와 정의당 이정미 대표도 만났다.
유 대표는 "국민에 좋은 모습을 보이도록 협력할 것은 하고, 때로는 건전한 경쟁을 하도록 저희부터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고, 조 대표는 "탄핵 국면에 같이 동참해서 탄핵이 이뤄졌고, 그 저변에 촛불 혁명이 있어 국민의 개혁 의지를 잘 아리라 믿는다"며 협력을 당부했다.



이 대표는 "평창 동계올림픽이 열리는데 대한민국의 온전한 평화를 만드는 파트너로서 역할을 하자"고 요청했고, 조 대표는 "정당 개혁과제에 대한 연대의 기회나 고리가 더 강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aayys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