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온건조' 브라질, 삼림지역 화재로 생태계 심각한 피해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9-21 03:58  

'고온건조' 브라질, 삼림지역 화재로 생태계 심각한 피해

'고온건조' 브라질, 삼림지역 화재로 생태계 심각한 피해
올해들어 화재 13만8천여건 발생…작년보다 700건 가까이 늘어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에서 고온 건조한 날씨 속에 삼림지역 화재가 잇따르면서 생태계 파괴가 심각한 수준으로 진행되는 것으로 지적됐다.
20일(현지시간) 브라질 일간 폴랴 지 상파울루에 따르면 브라질 국립우주연구소(INPE) 자료를 기준으로 올해 들어 지난 17일까지 전국의 삼림지역에서 발생한 화재는 13만8천263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 정부 출범 첫해인 지난해 같은 기간의 13만7천565건보다 698건 늘어난 것이다.



브라질 국토는 크게 아마존 열대우림, 세하두, 판타나우, 마타 아틀란치카, 카칭가, 팜파 등 6개 삼림 지역으로 나뉜다.
이 가운데 카칭가와 팜파를 제외한 나머지 4개 지역에서 예년 평균치를 웃도는 화재로 피해가 확산하고 있다고 연구소는 전했다.
아마존 열대우림에서는 이달 상순에만 2만485건의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9월 한 달 동안 기록된 화재 건수 1만9천925건보다 많은 것이다.
판타나우에서는 60년 만에 최악의 가뭄이 이어지면서 화재 피해가 극심한 수준이다. 판타나우를 이루는 전체 삼림 가운데 15% 정도가 이미 불에 타버린 것으로 추산된다.



한편, 이 신문은 사설을 통해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환경문제에 대해 '부정주의 행태'를 고수하면서 상황을 더욱 악화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부정주의 행태'란 불편한 진실을 외면하기 위해 현실을 무조건 부정하는 대응 방식을 의미한다.
이 신문은 부정주의 행태가 환경문제에 대한 대응을 갈수록 어렵게 만들면서 결국에는 브라질이 비싼 대가를 치르게 만들 수 있다고 경고했다.
최근 독일, 덴마크, 프랑스, 이탈리아, 네덜란드, 노르웨이, 영국, 벨기에 등 유럽 8개국은 아미우톤 모우랑 브라질 부통령에게 보낸 서한을 통해 아마존 열대우림 등에서 삼림 파괴가 계속되면 브라질산 제품 구매를 어렵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배경에서 브라질 정부의 환경정책 때문에 유럽연합(EU)-남미공동시장(메르코수르) 자유무역협정(FTA) 체결이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fidelis21c@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