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aNet] 제37회 웨이팡 국제 연날리기 축제, 중국 동부에서 개막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0-01 20:55  

[AsiaNet] 제37회 웨이팡 국제 연날리기 축제, 중국 동부에서 개막

[AsiaNet] 제37회 웨이팡 국제 연날리기 축제, 중국 동부에서 개막





AsiaNet 85881

(웨이팡, 중국 2020년 10월 1일 AsiaNet=연합뉴스) 웨이팡 인민정부 홍보부에 따르면, 지난 9월 26일에 열린 제37회 웨이팡 국제 연날리기 축제(Weifang International Kite Festival) 개막식에 참여하기 위해 중국 31개 성 지역에서 1,100명 이상의 연 애호가들이 연의 수도인 중국 산둥성 웨이팡에 모였다고 한다.

코로나19의 유행으로 외국 선수는 웨이팡에 올 수 없었지만,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45개 국가 및 지역의 51개 팀이 스크린으로 연날리기를 공유하면서 현장 관객의 탄성을 자아냈다. 이번 연날리기 축제는 가을에 개최된 첫 박람회이기도 했다.

10월 8일까지 이어지는 이번 축제는 전향적이고 개방적이며 매력적인 연 문화를 홍보하는 것에 전념하고 있다. 또한, 이번 축제에서는 2020 외교 사절단 및 국제 자매도시 시장 웨이팡 투어(2020 Diplomatic Envoy and International Sister City Mayor Weifang Tour), 2020 일대일로 국제 댄스 콘퍼런스(2020 Belt and Road International Dance Conference), 제15회 '카이트 컵' 스탠더드 댄스 국제 오픈('Kite Cup' Standard Dance International Open) 등과 같은 다른 행사도 진행된다.

세계 최대의 연날리기 문화 활동이자 36회 연속으로 개최된 웨이팡 국제 연날리기 축제는 산등성이 중국 문화를 전파하고 다른 국가와의 친교를 맺기 위한 교류 플랫폼이 됐다.

개막식 오후에는 총 투자액 139억4천100만 위안에 달하는 29개 프로젝트가 참여한 박람회 및 한·중·일 산업 엑스포(China-Japan-Korea Industries Expo)의 주요 협력 프로젝트에 대한 협약 체결식이 열렸다.

웨이팡 부시장 Liu Jianguo는 "웨이팡은 외부 세계로의 개방을 위한 새로운 고지를 조성하고, 고품질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투자와 인재 모두를 유치하는 방안을 모색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지방 정부는 투자 및 개발을 촉진하고, 인재 혁신 및 기업가정신을 지원하기 위한 일련의 정책과 조치를 시행함으로써, 모든 당사자가 웨이팡에 투자할 수 있는 일류 환경을 조성하고 있다"라며 "이러한 계약 프로젝트는 웨이팡의 산업 개발 및 도시 기능 계획과 맥을 같이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자료 제공: The Publicity Department of Weifang People's Government

이미지:

링크: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73121

링크: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73127

[편집자 주] 본고는 자료 제공사에서 제공한 것으로, 연합뉴스는 내용에 대해 어떠한 편집도 하지 않았음을 밝혀 드립니다.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