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스가 '2050년 온실가스 배출제로'는 원전 확대 정책?(종합)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0-27 16:41  

日스가 '2050년 온실가스 배출제로'는 원전 확대 정책?(종합)

日스가 '2050년 온실가스 배출제로'는 원전 확대 정책?(종합)
도쿄신문 "온실가스 감축 이유로 원전 증설 추진 가능성"
자민당 참의원 간사장 "새 기술 적용 원전 신설 검토해야"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의 '2050년 온실가스 순배출 제로(0)' 선언이 원자력 발전소 증설로 이어질 수 있다고 일본 언론이 27일 지적했다.
스가 총리는 전날 취임 후 첫 국회 소신표명 연설에서 2050년까지 일본을 온실가스 실질 배출이 없는 국가로 만들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이를 위해 스가 총리는 재생 가능한 에너지를 최대한 도입하고,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원자력 정책으로 안정적인 에너지 공급을 도모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도쿄신문은 이날 "스가 총리가 온실가스 실질 제로의 실현을 이유로 전면에 내세울 것 같은 것이 원전 건설 추진"이라며 "도쿄전력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사고 후 정부가 표면적으로 논의하지 않았던 신증설(新增設) 움직임이 있을지도 모른다"고 우려했다.
스가 총리가 "안전을 최우선으로 원자력 정책을 추진한다"고 표명한 것에 대해 대형 전력회사의 간부들은 미묘한 변화를 감지했다고 한다.
한 간부는 도쿄신문에 "에너지절약, 재생에너지, 원전 3가지를 강조했다"며 "드디어 원자력 발전소의 신증설을 시야에 넣고 있는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은 원전을 '탈(脫)탄소화의 선택사항'이라고 표현하는 데 그쳤다. 원전 재가동과 소형 원자로 등 신기술 개발을 지원했지만, 새 원전 증설에 대한 언급은 피했다. 2011년 동일본대지진 당시 후쿠시마 제1원전 사고의 악몽 때문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이번 달 정부의 에너지 정책을 논의하는 전문가 회의에선 "재생에너지만으로는 탈탄소화를 할 수 없다"며 새 원전 증설의 필요성을 호소하는 목소리가 나왔다고 도쿄신문은 전했다.
에너지 정책을 담당하는 경제산업성을 이끌었던 세코 히로시게(世耕弘成) 자민당 참의원 간사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현실적으로 이산화탄소를 배출하지 않고 대량의 에너지 공급이 가능한 전원(電源)은 원자력"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그러면서 "안전 문제에 최대한 신경을 쓰면서 원자력 발전소 재가동을 추진하고, 새로운 기술을 적용한 원전 신설도 검토해 나가는 것이 중요할 것"이라고 향후의 에너지 정책 방향을 제시했다.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일본의 전력생산에서 원전이 차지하는 비중은 후쿠시마 제1원전 사고에 따른 원전 가동 중단 등의 여파로 2018년 기준 6%에 불과해 태양광·풍력 등 신재생 에너지(17%)와 비교해 크게 낮다.
나머지 77%는 석탄·석유·액화천연가스(LNG) 등 화력이 차지했다.
그러나 일본 정부의 에너지 기본 계획을 보면 2030년 기준 원전 비중은 재가동 등 영향으로 20~22%로 늘어난다. 신재생 에너지는 22∼24%, 화력은 56%다.
스가 내각은 온실가스 순배출이 제로가 되는 2050년의 전력생산 구성 비율을 아직 제시하지 않고 있다.
탄소 배출이 많은 화력 발전 비중을 줄이고 재생에너지 비중을 높인다는 방향이나, 원자력 발전을 어떻게 할 것인지 명확히 밝히지 않고 있다.
마이니치는 "정부와 자민당 내에선 이산화탄소를 배출하지 않는 원전의 개축이나 신증설, 어느 쪽이든 발을 들여놓지 않을 수 없다는 목소리가 있지만, 국민의 이해를 얻을 수 있다는 확증이 없다"며 스가 정권의 딜레마를 전했다.
hoju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