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가는길에 울려퍼진 '마이웨이'…"리얼리티쇼의 결말"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1-21 11:48   수정 2021-01-21 12:33

트럼프 가는길에 울려퍼진 '마이웨이'…"리얼리티쇼의 결말"

트럼프 가는길에 울려퍼진 '마이웨이'…"리얼리티쇼의 결말"
에어포스원 이륙과 동시에 배경음악으로 깔려…SNS서 화제·조롱


(서울=연합뉴스) 이윤영 기자 = "예스, 잇 워즈 마이∼웨이"(Yes, it was my way)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오전 파란만장했던 4년간의 백악관 생활을 끝마치고 에어포스원(대통령 전용기)에 올라 자택이 있는 플로리다를 향해 날아오르는 순간, 프랭크 시내트라의 그 유명한 '마이웨이'가 울려 퍼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조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식에 참석하는 대신 워싱턴DC 인근 앤드루스 공군기지에서 '셀프 퇴임식'을 연 뒤 전용기를 타고 떠났는데, 현장에서 이 노래가 배경음악으로 깔린 것이다.
특히 에어포스원이 이륙을 위해 움직이기 시작할 무렵 서서히 흐르기 시작한 이 노래는 에어포스원이 활주로를 박차고 날아오르는 순간 절묘하게 마지막 소절 '예스, 잇 워즈 마이웨이'로 이어졌다.
마치 잘 짜인 한 편의 드라마처럼 연출된 이 장면은 CNN 등 미 방송사들을 통해서도 생중계됐다.
시내트라의 묵직하면서도 감미로운 음색과 '삶의 여정을 마무리하면서 꿋꿋하게 내 길을 걸어왔노라'라고 고백하는 가사가 트럼프 대통령을 태운 전용기의 마지막 비행과 어우러진 이 '아련하고도 묘한' 모습에 앵커들은 웃음을 터뜨렸다.
트럼프 대통령이 에어포스원에 오르기 전 고별연설을 마친 뒤에도 빌리지 피플의 유명 팝송 'YMCA'가 리드미컬하게 연주됐다. 이 노래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대선 때 '유세 송'으로 활용했던 곡이다.
뉴욕타임스(NYT) 등 미 언론은 "에어포스원이 활주로를 떠날 때 본인의 뜻대로 살아온 삶에 대한 송가나 다름없는 프랭크 시내트라의 감미로운 '마이웨이'가 연주됐다"고 전했다.
이 장면은 SNS에서도 화제가 됐다. 트위터 이용자들은 "리얼리티쇼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절묘한 선곡", "트럼프는 진짜로 '마이웨이'였다', "나만 웃은 건 아니지"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CNN 정치평론가인 키스 보이킨은 트위터에 "트럼프 리얼리티쇼의 피날레는 트럼프 자신이 대본을 쓰고 연출한 것"이라고 적었다.
트럼프 전 대통령에 비판적인 CNN은 그를 실은 에어포스원이 이륙하는 장면을 생중계하면서 '트럼프 출발, 혼돈의 대통령 임기 종료'라는 자막을 내보냈다.
y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