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대만, 다음주 두번째 '고위급 경제대화'…화상으로 진행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11-20 17:58  

미국-대만, 다음주 두번째 '고위급 경제대화'…화상으로 진행

미국-대만, 다음주 두번째 '고위급 경제대화'…화상으로 진행

미중 화상 정상회담 일주일만에 개최…지난해 대화땐 中 반발



(서울=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미국과 중국 사이에 대만 문제를 둘러싼 신경전이 계속되는 가운데 미국과 대만이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고위급 경제전략 대화를 진행한다.

대만 외교부는 23일 미국과 대만 간 두번째 '경제번영 파트너십 대화(EPPD)'를 온라인 방식으로 가질 예정이라고 20일 홈페이지에서 밝혔다.

미국에서는 호세 페르난데스 국무부 경제차관이, 대만에서는 왕메이화(王美花) 경제부장(장관)과 우정중(吳政忠) 과학기술부장이 대표단을 이끌 예정이다.

앞서 양측은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재임 당시인 지난해 11월 20일 첫 번째 EPPD를 개최했다.

대만 외교부는 지난해 대화에서 풍부한 성과를 거뒀다면서 올해는 산업공급망, 디지털경제, 5세대(5G) 이동통신 안보, 과학기술 등 공통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양자 간 긴밀한 경제적 연결을 고도로 중시하며, 경제협력 동반자 관계를 지속해 심화해가는 한편 양측의 경제성장과 번영을 촉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국무부도 성명을 통해 22일(현지시간) 대화를 갖는다고 밝히며 "우리의 파트너십은 강력한 양방향 무역과 투자, 인적 연결, 자유에 대한 공동 방어, 민주적 가치 공유 등을 기반으로 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다만 천정치(陳正祺) 대만 경제부 차장(차관)을 단장으로 하는 대만 대표단이 미국을 찾았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대만 대표단의 미국 방문 없이 화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대화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16일 화상으로 만나 대만 문제 등 양국 현안을 논의한 지 일주일 만에 열리는 것이기도 하다.

당시 바이든 대통령은 "대만독립을 지지하지 않는다"면서도 대만해협의 평화와 안정을 훼손하는 일방적 행동을 강력히 반대한다고 밝혔고, 시 주석은 대만 독립 시도를 '불장난'에 비유하며 단호히 대처하겠다고 한 것으로 전해진다.

지난해 EPPD 당시 왕원빈(汪文斌)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중국은 미국과 대만 관리 간 교류를 일관되고 결연히 반대한다"고 밝혔고, 중국 관영매체 글로벌타임스는 '정치적 쇼'에 불과하다고 평가절하하기도 했다.

bsch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