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3사 설 앞두고 대금 1천900억원 조기지급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1-23 09:00  

이통3사 설 앞두고 대금 1천900억원 조기지급

이통3사 설 앞두고 대금 1천900억원 조기지급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이동통신 3사가 설 명절을 앞두고 협력사의 재정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총 1천900억원이 넘는 납품 대금을 조기 지급한다.



SK텔레콤[017670]은 설 연휴 시작 전 SK브로드밴드, SK스토아 등 정보통신기술(ICT) 패밀리사와 함께 대금 약 850억원을 1천100여개 중소 협력사와 전국 270여개 대리점에 조기 지급할 계획이라고 23일 밝혔다.

SKT는 ▲ 동반성장 펀드 운용 ▲ 중소기업 '대금지급바로' 프로그램 운용 ▲ 산업 혁신 컨설팅 ▲ 비즈니스 파트너사 온라인 채용관 운영 등 상생 사업을 실행해 오고 있다.

김진원 SKT 코퍼레이트 플래닝 담당은 "힘든 사업 환경에서도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힘쓰는 협력사들과 함께 성장하기 위한 다양한 상생 협력을 꾸준히 실천하겠다"고 밝혔다.



KT[030200]도 설 명절을 앞두고 협력사 납품 대금 756억원을 이달 28일까지 조기 지급할 계획이다. KT스카이라이프, KT DS, KT 알파, KT 엔지니어링, 이니텍[053350] 등 5개 계열사도 동참한다.

KT와 그 계열사들은 지난해 추석을 앞두고는 대금 총 1천177억원을 협력사들에 미리 지급한 바 있다.

아울러 KT는 윤리경영 실천 강화를 위해 이달 24일부터 다음 달 11일까지 설 명절 클린 캠페인을 벌이고 임직원들이 협력사 등 이해관계자와 선물을 주고 받는 것을 금지키로 했다.

KT SCM전략실장 조훈 전무는 "KT는 앞으로도 ESG(환경·사회·기업구조) 경영 차원에서 상생협력펀드 등 파트너의 원활한 자금 운용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유플러스[032640]는 설을 맞아 2천여개 중소 협력사에 납품 대금 300억원을 100% 현금으로 조기 지급한다.

2014년부터 LGU+가 추석과 설 명절을 앞두고 조기 집행한 납품 대금은 누적 3천억원에 달한다.

LGU+는 IBK기업은행과 연계해 중소 협력사에 저리로 자금을 대여해주는 '동반성장 펀드'와 협력사의 신제품 개발 자금을 지원하는 프로그램도 계속 운영한다.

LGU+ 김종섭 동반성장/구매담당은 "동반성장지수 최우수 기업으로서 파트너사들과 상생 및 동반성장을 지속적으로 이뤄 나가겠다"고 밝혔다.

josh@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