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여왕 연일 공개행보…'엘리자베스선' 개통식 깜짝 참석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5-17 23:15   수정 2022-05-18 17:24

영국 여왕 연일 공개행보…'엘리자베스선' 개통식 깜짝 참석

영국 여왕 연일 공개행보…'엘리자베스선' 개통식 깜짝 참석

거동 불편으로 주요 행사 빠지다가 이틀 만에 두번째 등장



(런던=연합뉴스) 최윤정 특파원 =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이 외부 행사에 연달아 참석하며 건강에 관한 우려를 다소 누그러뜨렸다.

여왕은 17일(현지시간) 오전 런던 패딩턴역에서 개최된 엘리자베스노선 개통식에 깜짝 참석했다고 BBC 등 영국 언론들이 보도했다.

96세 여왕은 노란색 옷을 입고 지팡이를 짚은 채 막내아들인 에드워드 왕자와 함께 나타나서 본인의 이름을 딴 지하철 개통을 공식 선언했다.

여왕은 약 10분간 머물면서 보리스 존슨 총리, 사디크 칸 런던 시장, 엘리자베스선 건설 관계자들을 만나고 현판을 공개했다.

여왕은 교통카드 구매 방법 등에 관한 설명을 들었으나 1호 탑승객의 영광은 아들에게 넘기고 버킹엄궁으로 돌아갔다.

수도권 광역급행철도(크로스 레일)인 엘리자베스선은 런던 서부 교외 리딩과 히스로 공항에서 런던 중심가와 금융가를 거쳐 동부로 이어지면서 런던을 가로질러 이동하는 시간을 대폭 줄여준다.



당초 2018년 말 개통 예정이었지만 여러 문제로 인해 일정이 지연돼 24일 정식 운행한다. 2010년 예상 건설비는 148억파운드(23조4천억원)였으나 최종적으론 189억파운드(30조원)로 늘었다.

여왕은 지난해 가을 입원하고 올해 초에 코로나19에 감염된 이후 외부일정을 대거 취소했다.

3월에 남편 필립공 추모 예배에는 참석했지만 지난주 의회 '여왕 연설(Queen's speech)'은 거동 불편을 이유로 59년 만에 처음으로 아들 찰스 왕세자에게 대행을 시켰다.

왕실은 6월 초 즉위 70주년 기념행사(플래티넘 주빌리)에 여왕이 참석할지도 임박해서나 결정된다는 입장이다.

그러다 보니 여왕 건강에 관한 우려가 커지고 최근 일부 언론에선 찰스 왕세자가 섭정을 해야 한다는 의견까지 나온다.

이런 가운데 여왕은 15일 윈저성 근처에서 개최된 로열 윈저 호스 쇼의 마지막 밤에 참석해서 쌀쌀한 밤 기온 속에서도 1시간 넘게 야외에서 자리를 지켰고 이날은 윈저를 벗어나 런던 시내까지 행차했다.



merciel@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