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유 50.7%↑·감자 37.8%↑…외식물가 상승률, 30년만에 최고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7-05 10:46   수정 2022-07-05 11:16

경유 50.7%↑·감자 37.8%↑…외식물가 상승률, 30년만에 최고

경유 50.7%↑·감자 37.8%↑…외식물가 상승률, 30년만에 최고

석유류 39.6%↑, 24년만에 최고 상승률…농축수산물 4.8%↑

외식물가 8.0% 올라…치킨 11.0%↑ 생선회 10.4%↑ 갈비탕 12.1%↑

전기·가스·수도 9.6% 상승…이달 전기·가스 요금 인상 예정



(세종=연합뉴스) 박원희 기자 = 소비자물가가 지난 달 6.0% 오른 가운데 경유·감자 등이 1년 전보다 30% 넘게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급 측면의 가격 상승과 함께 수요 측면의 압력도 이어지면서 외식 물가는 30년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통계청이 5일 발표한 6월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경유는 작년 같은 달보다 50.7% 상승했다.

상승률은 2008년 7월(51.2%) 이후 가장 높다.

휘발유(31.4%), 등유(72.1%), 자동차용 LPG(29.1%) 등 다른 석유류도 높은 오름세를 보였다.

지난달 석유류는 1년 전보다 39.6% 상승해 1998년 10월(42.0%) 이후 가장 큰 상승 폭을 기록했다.

국제 유가 상승세가 여전히 영향을 미치는 양상이다.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6월 다섯째 주(6.26∼30) 전국 주유소의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과 경유 평균 판매가격은 전주보다 상승해 8주 연속 올랐다.

농축수산물의 오름세도 확대됐다. 지난달 농축수산물은 1년 전보다 4.8% 상승해 5월 상승률(4.2%)보다 오름폭이 커졌다.

품목별로 보면 감자(37.8%), 배추(35.5%), 포도(31.4%). 수입 쇠고기(27.2%), 수박(22.2%), 닭고기(20.1%), 돼지고기(18.6%) 등이 올랐다.

지난달 물가 기여도로 보면 소비자물가 6.0% 가운데 석유류가 1.74%포인트로 5월 기여도(1.50%포인트)보다 커졌다.

농축수산물은 0.42%포인트로 역시 전월(0.37%포인트)보다 기여도가 커졌다.



지난달 석유류, 농축수산물 등과 함께 외식물가 상승세도 전체 물가를 끌어올리는 주요 요인이었다.

개인서비스 중에서 외식 물가는 1년 전보다 8.0% 올라 1992년 10월(8.8%) 이후 약 30년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전체 물가에 대한 기여도는 1.01%포인트로 5월(0.94%포인트)보다 커졌다.

세부 품목별로 보면 갈비탕(12.1%), 자장면(11.5%), 치킨(11.0%), 김밥(10.6%), 생선회(10.4%) 등이 10% 넘게 올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조치 해제로 외식 수요가 늘어나는 가운데 원자재 가격 상승 등으로 생산 비용이 늘어나면서 전체 외식 물가를 끌어올리는 양상이다.

외식물가를 포함한 개인 서비스 물가는 1년 전보다 5.8% 올라 1998년 5월(5.9%)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어운선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개인 서비스 가격이 빠르게 올라가는 건 국제 에너지 가격과 곡물가 상승에 따른 생산비 상승효과가 반영됐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전기·가스·수도 물가는 1년 전보다 9.6% 올라 5월 오름폭과 같았다.

앞서 5월 전기·가스·수도 물가 상승률은 전기요금이 4월에 오르고 가스요금이 4월과 5월 연달아 오르면서 집계가 시작된 2010년 1월 이후 최고를 기록한 바 있다.

지난달 전기·가스·수도의 전체 소비자물가에 대한 기여도는 0.32%포인트로 나타났다.

품목별로 보면 전기료가 11.0%, 도시가스가 11.0%, 상수도료가 3.7% 각각 올랐다.

이달 전기·도시가스 요금 인상이 예정돼 전기·가스·수도 물가 오름폭은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다만 전체 물가에 대한 공공요금의 기여도가 크지 않아, 요금 인상에 따른 물가의 오름폭 확대는 미미할 것이라는 게 통계청의 설명이다.

어 심의관은 "공공요금 인상은 분명 물가의 '플러스' 요인은 되지만 큰 흐름을 좌우하는 요인으로 작용한다고 보긴 어렵다"고 말했다.

encounter24@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