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냅 충격'에 뉴욕증시 반등세 제동…나스닥 1.9%↓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7-23 05:27  

'스냅 충격'에 뉴욕증시 반등세 제동…나스닥 1.9%↓

'스냅 충격'에 뉴욕증시 반등세 제동…나스닥 1.9%↓

기술주 투매에 3일 연속 상승세 마침표…주간 기록은 상승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 뉴욕증시가 '스냅발(發) 충격'으로 반등세에 제동이 걸렸다.

22일(현지시간)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37.61포인트(0.43%) 내린 31,899.29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37.32포인트(0.93%) 떨어진 3,961.63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25.50포인트(1.87%) 떨어진 11,834.11에 각각 장을 마감했다.

이로써 뉴욕증시는 사흘 연속 상승장에 마침표를 찍었다. 이 기간에 나스닥 지수는 사흘간 매일 1% 이상의 상승률로 반등을 주도했다.

그러나 소셜미디어 기업 스냅의 2분기 실적 쇼크가 이날 기술주 투매 현상을 불러왔다.

스냅챗 모회사인 스냅은 전날 장 마감 후 2분기 매출 증가율이 상장 이후 가장 낮은 13%(전년 동기 대비)에 그쳤다고 발표, 투자 심리를 냉각시켰다.

광고 부진 등에 따른 부진한 실적으로 스냅 주가는 이날 39.1% 폭락했다.

경기침체 우려가 가라앉지 않는 가운데 나온 스냅의 실적 충격은 다른 소셜미디어는 물론 기술주 전반에 부정적인 여파를 몰고 왔다.

핀터레스트는 13.5%, 페이스북 모회사 메타플랫폼은 7.6% 각각 급락했고, 구글 모회사 알파벳(-5.6%)도 5% 이상 떨어졌다.

CFRA리서치의 샘 스토발 최고투자전략가는 CNBC방송에 "스냅이 실망스러운 실적 보고로 나스닥의 상승세를 부러뜨렸다(snap)"라고 말했다.

이 밖에 대형 이동통신사 버라이즌도 연간 실적 전망치를 하향 조정한 여파로 6.7% 급락했다.

미국의 7월 서비스·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 잠정치가 47.5로 2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에 그친 것도 시장에 경기수축 우려를 가중시켰다.

다만 일론 머스크의 인수 시도와 파기 선언으로 홍역을 치른 트위터는 2분기 매출 감소와 적자 전환 등 부진한 2분기 실적을 내놨음에도 불구하고 0.8% 상승 마감했다.

이날 하락에도 불구하고 뉴욕증시의 3대 지수는 주간 단위로 오랜만에 뚜렷한 상승세를 기록했다.

이번 주 다우 지수는 2%, S&P 500 지수는 2.6%, 나스닥 지수는 3.3% 각각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firstcircl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