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In] 원전·천연가스에서 석탄으로…"유럽, 제3세계로 전락"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8-31 06:15  

[이슈 In] 원전·천연가스에서 석탄으로…"유럽, 제3세계로 전락"

[이슈 In] 원전·천연가스에서 석탄으로…"유럽, 제3세계로 전락"

러시아발 에너지 위기로 유럽 직격탄…통화가치도 폭락

"英 인플레 18% 넘을 것…獨은 70년만에 두자릿수 전망"

(서울=연합뉴스) 정열 기자 = 러시아발 에너지 위기의 직격탄을 맞고 있는 유럽이 '서방 경제의 제3세계'로 전락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지난달 10.1%를 기록했던 영국의 소비자물가지수(CPI)는 내년 초 18%대까지 치솟을 수 있다는 암울한 전망이 나왔고, 유럽 최대 경제국인 독일도 올가을 인플레이션이 70년 만에 처음으로 두 자릿수를 기록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다.

의존도가 높은 러시아산 에너지 수입을 금지한 것이 유럽 경제를 극심한 침체에 빠뜨리는 자충수가 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 유로·파운드화 가치 폭락하고 석탄 의존도 커져

미 경제전문지 포브스 등 외신에 따르면 최근 유럽 증시는 서방 경제권에서 가장 성적이 좋지 않다.

연초 대비 22% 폭락하면서 미국 증시에 비하면 10포인트 가까이 더 떨어졌다. 심지어 일부 신흥국 증시보다도 부진하다.

러시아산 에너지 금수 여파로 물가가 폭등하면서 유럽 경제를 선도하는 영국과 독일의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멕시코보다도 높아졌다고 포브스는 전했다.

경제가 워낙 부진하다 보니 통화 가치도 급락했다.

30일 기준 영국 파운드화 가치는 달러당 0.85파운드가 되면서 37년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고, 유로화 가치도 달러와 '1대1'을 기록할 정도로 하락했다.

파운드화 가치는 최근 씨티은행이 내년 1월 영국의 CPI가 18.6%까지 치솟을 것이라는 보고서를 발표하면서 하락세가 가팔라졌다.

18%를 넘는 CPI는 석유파동 여파로 세계 경제가 출렁이고 영국이 국제통화기금(IMF)에 구제금융을 요청했던 1976년 이래 최고치다.

씨티은행은 영국의 전기·가스 규제기관인 오프젬이 발표할 새로운 전기·가스 요금 상한이 현재 표준 가구 기준 연 1천971파운드(약 311만원)에서 내년 4월 5천816파운드(약 920만원)까지 치솟을 것으로 전망했다.

독일 중앙은행인 분데스방크도 물가 상승률이 70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요아힘 나겔 분데스방크 총재는 지난 20일 한 언론 인터뷰에서 "올가을 독일의 물가 상승률이 10%를 넘길 수 있다"면서 "1951년 4분기(11%) 이후 70여년 만에 처음으로 두 자릿수 물가 상승률을 기록할 것"이라고 말했다.

독일의 전기 가격은 전년 대비 7배가 올라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고, 7월 생산자물가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37.2% 올라 역대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



물가 폭등의 주요 원인은 급등한 에너지 가격이다.

유럽 천연가스의 주요 공급국인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본격화한 서방국들의 제재에 대한 보복으로 천연가스 공급을 줄였다.

러시아 국영 가스회사 가스프롬은 지난 6월부터 유럽으로 연결되는 가스관 '노르트스트림-1'을 통한 천연가스 공급량을 가스관 용량의 40%로 줄였고, 지난달 27일에는 20%까지 축소했다.

최근 가스프롬은 노르트스트림-1의 유지 보수를 위해 31일부터 3일간 가스 공급을 중단한다고 예고했다.

정비가 완료되면 기존처럼 가스관 용량의 20%인 하루 3천300만㎥ 규모의 가스를 공급하겠다고 밝혔지만, 유럽행 가스 공급이 아예 중단될 수도 있다는 우려에 천연가스 선물 가격이 급등했다.

에너지 수요가 급증하는 겨울철을 앞두고 러시아가 천연가스 공급을 줄이자 다급해진 유럽은 석탄 수입을 늘리고 있다.

지난 5월 기준 유럽으로 향하는 미국의 석탄 수출 물량은 작년 동기 대비 140%나 급증했다.

포브스는 미국석탄수출연합회(USCEC)를 인용해 미국이 10월까지 유럽으로의 석탄 수출 물량을 지금까지보다 더 확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USCEC는 "유럽은 이번 겨울에 전 대륙에 걸친 전력 부족의 위험에 직면해 있다"고 밝혔다.



◇ "독일 녹색당 여전히 원전 반대…유럽, 서방 경제의 제3세계로 전락"

에너지 수급 불안으로 인한 유럽의 경제 위기는 러시아에 대한 경제 제재가 촉매제가 되긴 했지만 상당 부분 자초한 측면도 있다.

2011년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독일 등 많은 유럽국이 탈원전 정책을 추진하면서 러시아산 에너지에 대한 의존도가 커졌는데도 러시아가 에너지 공급을 중단할 때를 대비한 대책을 충분히 마련해놓지 못했기 때문이다.

상황이 심각해지자 뒤늦게 미국과 카타르 등지에서 액화천연가스(LNG) 수입을 늘리고 있지만 유럽 내에 LNG 저장시설이 충분하지 않아 실효성 있는 대책이 되지 못하고 있다.

그나마 원자력 발전 비중이 큰 프랑스는 사정이 나은 편이지만 유럽 내 탈원전의 선두주자였던 독일은 러시아산 에너지 금수에 따른 대책이 여의치 않은 실정이다.

더욱이 독일 연방의회는 물론 유럽의회에서도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는 독일 녹색당은 여전히 원전에 반대하는 입장이다.



녹색당은 올라프 숄츠 총리가 이끄는 독일 연정의 파트너일 뿐 아니라 2019년 5월 치러진 유럽의회 선거에서 74석의 의석(전체 의석의 9.9%)을 확보해 만만치 않은 영향력을 행사한다.

유럽 경제대국인 독일은 유럽의회에서도 유럽연합(EU) 회원국 중 가장 많은 96석의 의석을 갖고 있기 때문에 독일 녹색당이 EU 전체의 정책 결정에 미치는 영향력을 무시하기 어렵다.

독일은 원자력이나 천연가스, 태양광 등을 이용한 발전만으로는 충분한 전력 생산이 어려워지자 환경오염 물질을 다량으로 배출하는 석탄 발전 비중을 높이고 있다.

트레이드 데이터 모니터에 따르면 독일은 지난 3∼5월 호주산 석탄 수입량을 21%나 늘렸다.

같은 기간 남아프리카공화국산 석탄 수입량은 7배나 급증했다.

미국에 본부를 둔 컨설팅회사 브레턴우즈리서치의 블라디미르 시뇨렐리 책임연구원은 포브스에 "유럽은 서방 경제의 제3세계로 전락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독일 녹색당은 여전히 원전을 반대하고 있는데, 나는 그들을 이해할 수가 없다"며 "그들은 제3세계 에너지 프로그램으로 향하는 급행열차를 타고 있다"고 말했다.

passio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