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준대형 전기세단 'EQE' 국내 출시…1회충전시 471㎞ 주행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9-27 10:33  

벤츠, 준대형 전기세단 'EQE' 국내 출시…1회충전시 471㎞ 주행

벤츠, 준대형 전기세단 'EQE' 국내 출시…1회충전시 471㎞ 주행

배터리 10%→80% 충전 32분…전기차도 'C'·'E'·'S' 라인업 완성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준대형 전기 세단 '더 뉴 EQE'를 국내 출시한다고 27일 밝혔다.

더 뉴 EQE는 '더 뉴 EQS'에 이어 벤츠의 대형 전기차 전용 아키텍처(플랫폼) 'EVA2'를 기반으로 개발된 두 번째 모델이다. 지난해 9월 독일 뮌헨에서 열린 'IAA 모빌리티 2021'에서 최초 공개됐다.

이번 EQE 출시로 벤츠코리아는 C-클래스, E-클래스, S-클래스 세그먼트의 전기차 라인업을 완성했다. 벤츠는 2019년 EQC, 2021년 EQS를 국내 출시한 바 있다.

국내에 최초로 출시되는 모델은 '더 뉴 EQE 350+'로, 88.89kWh의 배터리가 탑재돼 1회 충전 시 최대 471㎞ 주행이 가능하다.

최고 출력 215㎾와 최대 토크 565㎚의 성능을 발휘하며,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6.4초가 걸린다.

더 뉴 EQE 350+는 최대 170㎾ 출력의 급속 충전과 8.8㎾ 출력의 완속 충전을 지원한다. 급속 충전 시 배터리 잔량 10%에서 80%까지 충전하는 데 32분이 소요된다.

더 뉴 EQE는 낮고 슬림한 전면, 쿠페형 실루엣의 측면, 날렵한 디자인의 후면을 통해 스포티한 비즈니스 세단의 모습을 갖추고 있다고 벤츠코리아는 설명했다.

더 뉴 EQE의 휠베이스(앞바퀴와 뒷바퀴 중심 간 거리)는 3천120㎜로, 10세대 E-클래스(E-Class W213)와 비교해 180㎜ 길어졌다. 실내에는 12.3인치 운전석 계기반과 중앙의 세로형 12.8인치 OLED 터치 디스플레이가 탑재됐다.

전기차에 특화된 '일렉트릭 인텔리전스 내비게이션'은 지형, 주변 온도, 속도, 냉·난방 등을 고려해 주행에 필요한 에너지를 계산하고, 최적의 경로를 안내한다.

벤츠가 자체 개발한 배터리 관리 소프트웨어는 무선 업데이트(OTA)를 통해 항상 최신 상태로 유지된다.

더 뉴 EQE 350+는 스티어링휠 뒤에 위치한 변속 패들을 통해 3단계(D+·D·D-)의 회생 제동 모드를 제공하고, 회생 제동을 자동으로 설정해주는 'D 오토'(D Auto)까지 4가지 주행 모드가 있다.

더 뉴 EQE 350+에 탑재된 '드라이빙 어시스턴스 패키지 플러스'는 S-클래스에 탑재된 최첨단 주행 보조 시스템과 동일한 수준이다. 앞차와의 간격을 유지하며 자동으로 속도를 조절하고, 차량이 차선을 벗어나는 경우 조향을 제어해준다.

벤츠코리아는 추후 고성능 AMG 모델과 사륜구동 4MATIC 모델 등도 출시할 계획이다.



pc@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