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허리케인 이언에 최소 71명 사망…"복구까지 상당한 시일"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10-03 00:06   수정 2022-10-03 10:07

美 허리케인 이언에 최소 71명 사망…"복구까지 상당한 시일"

美 허리케인 이언에 최소 71명 사망…"복구까지 상당한 시일"

바이든, 푸에르토리코·플로리다 잇달아 방문



(워싱턴=연합뉴스) 김경희 특파원 = 미국 남동부를 강타한 초강력 허리케인 '이언'의 여파로 2일(현지시간) 현재까지 최소 71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열대성 폭풍으로 강도가 약해진 이언은 현재 캐롤라이나 일대를 거쳐 계속 북상하고 있으며 버지니아주 일대까지 비를 뿌리고 있다.

CNN은 이언의 영향으로 현재까지 플로리다주에서만 모두 67명이 사망하고, 노스캐롤라이나주에서도 4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AP통신은 플로리다에서 47명이 사망하고, 노스캐롤라이나에서 4명, 쿠바에서 3명 등 최소한 54명이 목숨을 잃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로이터 역시 최소 50명 이상이 허리케인과 관련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정전 피해도 이어지고 있다.

AP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오전 기준 플로리다에서만 85만 가구가 여전히 정전 상태이며, 노스캐롤라이나에서도 3만 가구에 여전히 전기가 끊겼다.

플로리다의 경우 직접적인 허리케인 피해로 구조된 인원만 1천 명을 넘어섰다.

이언은 현재 열대성 폭풍으로 세력이 약해졌지만 이날 오전 기준 웨스트 버지니아주와 서부 메릴랜드 일부에 여전히 많은 비를 뿌릴 가능성이 있다고 국립 허리케인 센터(NHC)는 예보했다.

미국 역사상 5번째로 강력한 허리케인의 직격탄을 맞은 플로리다주는 가옥과 다리 등이 상당수 파괴되며 완전한 복구까지 상당한 시일이 소요될 전망이다.

디엔 크리스웰 재난관리청(FEMA) 청장은 CNN에 출연해 "이언으로 인한 플로리다주의 피해가 복구되기까지는 머나먼 여정이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플로리다 서부 해안에서는 많은 가옥이 완전히 파괴됐다"며 "이언이 플로리다를 관통하며 홍수를 야기해 플로리다 중부의 경우 여전히 많은 가구가 침수 상태"라고 피해 상황을 전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과 영부인 질 바이든 여사는 3일 푸에르토리코를 방문해 허리케인 '피오나' 피해 상황을 점검한 뒤, 5일에는 허리케인 이언이 강타한 플로리다를 찾을 예정이다.

kyunghe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