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도록 팬 흑인 방치한 채 천하태평…분노에 기름부은 美경찰들

입력 2023-01-29 17:05   수정 2023-01-30 11:40

죽도록 팬 흑인 방치한 채 천하태평…분노에 기름부은 美경찰들
'경찰 몰매에 흑인 사망' 일파만파…물의빚은 특수부대 해체돼
항의시위 격화…트럼프 "일어나지 말았어야 할 사건" 쟁점화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경찰관들이 흑인 운전자를 집단 구타해 숨지게 한 사건으로 미국 사회가 들끓고 있는 가운데, 당시 경찰관들의 태도가 분노하는 여론에 기름을 붓고 있다.
타이어 니컬스(29)가 몰매를 맞으며 울부짖는 상황이 마치 일상적인 일인 듯 잔혹한 진압을 이어가는 모습이 오롯이 담긴 영상이 공개되면서다.
28일(현지시간) AP통신은 전날 미국 테네시주 멤피스 경찰이 공개한 67분 분량의 경찰 보디캠 영상을 상세히 분석하며 "당신이 사건 현장에 늦게 도착했다면, 얻어맞아 피투성이가 된 니컬스가 거기 있는지조차 몰랐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경찰은 수갑이 채워진 채 널브러진 피해자를 길바닥에 수십분간 방치한 채 천하태평 모습을 보이는 등 비인간적인 면모를 드러내 분노를 부채질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AP에 따르면 지난 7일 오후 8시 24분께 귀가 중이던 니컬스를 난폭 운전 혐의로 불러세운 경찰은 처음부터 거친 욕설을 내뱉는 등 시종 위압적인 태도로 일관했다.
애초 운전석에서 끌려나온 니컬스는 '알았다'(alright)라고 여러 차례 반복하며 고분고분한 모습을 보인다.
경찰관이 시킨 대로 땅바닥에 드러누워서도 "나는 그저 집에 가려는 것일 뿐"이라며 "당신들은 지금 과한 행동을 하는 것"이라고 차분히 설명했다고 AP는 전했다.
하지만 경찰관들이 이를 무시한 채 엎드리라고 소리치며 "테이저건을 쏴"라는 말까지 하자 니컬스는 동요한 듯 일어나 도망치려고 시도했다.

이에 경찰은 그를 붙들고는 주먹과 발길질을 가하는 것은 물론 진압봉을 휘두르고 테이저건을 발사하는 등 무차별적으로 물리력을 가했다.
"엄마, 엄마"를 부르짖던 니컬스는 눈물과 통증을 유발하는 '페퍼 스프레이'를 얼굴에 맞은 데 이어 추가 구타를 당한 후 완전히 제압됐다. 차가 처음 멈춘 지 14분만인 8시 38분이다.
AP는 "니컬스의 신음이 잦아들자 경찰관들은 거리를 서성이며 동료와 수다를 떠는가 하면,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 태연자약하게 서 있는 모습을 보였다"고 꼬집었다.
몇분 뒤 응급의료 요원이 현장에 도착했지만, 니컬스의 상태를 제대로 들여다보거나 치료하는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그 후로 20여분이 더 흐르고서야 구급차가 왔다.
AP는 "조용한 거리 한구석에서 무용담을 나누고, 주먹 인사와 함께 등을 토닥이는 경찰관들의 행동을 보면 좀처럼 괴로워하지도 다급해하지도 않는 듯했다"고 언급했다.
AP는 힘없이 땅바닥에 누워 몸부림치는 니컬스에게 한 경찰관이 "넌 아무 데도 못 간다"고 여러 차례 윽박질렀다며 "경찰관들에게 이런 종류의 상황이 얼마나 일상적인지를 잘 보여주는 대목"이라고 했다.
미국의 문화평론가 투레는 트위터에서 "니콜스를 살해한 경찰관들은 일탈을 저지른 것도 아니고, 그들이 특이한 사람인 것도 아니다"라며 "통상 걸리지 않고 넘어갈 뿐, 이런 게 일반적으로 경찰이 자행하는 절차"라고 비판했다.

세를린 데이비스 멤피스 경찰서장은 이날 니컬스를 집단으로 구타한 경찰관 5명이 소속됐던 '스콜피온' 특수부대를 유지하겠다는 기존 입장을 뒤집고 부대를 해체한다고 밝혔다. 니컬스의 유족은 이에 환영 입장을 밝혔다.
영어 약자로 '우리 이웃의 평화 회복을 위한 거리 범죄 소탕작전'(SCORPION·Street Crimes Operation to Restore Peace in our Neighborhoods)을 뜻하는 스콜피온 부대에는 경찰관 30여 명이 배속돼 강력범죄 대응 치안 임무를 수행해왔으나, 지난 7일 구타 사망사건 이후에는 활동이 중단된 상태였다.
전날 미국 뉴욕에서 경찰의 과잉 진압을 규탄하는 시위대 일부가 경찰과 충돌하며 3명이 체포되는 등 격화 양상을 보인 가운데, 니컬스 사망 이슈가 미국 정가의 쟁점으로 떠오르는 모습이다.
2024년 차기 대선 재도전을 선언한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은 이날 AP 인터뷰에서 니컬스 구타 영상에 대해 "끔찍하다"며 "절대로 일어났어서는 안 되는 일"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니컬스가 경찰관의 욕설 세례 속 '엄마'를 찾으며 울부짖는 장면을 언급, "매우 슬픈 순간"이라고도 했다.

AP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공권력 집행을 강조하는 입장으로, 3년 전 '흑인 생명도 소중하다'(Black Lives Matter·BLM) 시위 물결을 불러온 2020년 5월 조지 플로이드 사망사건 당시에도 경찰권 집행을 강화하는 법안에 서명한 바 있다고 전했다.
전날 조 바이든 대통령은 니컬스의 모친 로번 웰스 등 유족과 통화하며 위로를 전한 후 성명을 내고 "니컬스의 죽음을 불러온 구타가 담긴 끔찍한 영상을 보고 격분했으며, 깊은 고통을 느꼈다"고 밝혔다.
그는 "이 영상에 사람들이 분노하는 것은 정당하다"면서도 "정의를 추구하는 이들은 폭력이나 파괴에 의존해서는 안 된다"며 평화적인 시위를 촉구했다.
d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