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투표율 저조 전망 속 '구의원선거 보이콧'에 체포·기소

입력 2023-12-05 19:18  

홍콩, 투표율 저조 전망 속 '구의원선거 보이콧'에 체포·기소



(홍콩=연합뉴스) 윤고은 특파원 = 홍콩에서 오는 10일 구의원 선거가 열리는 가운데 선거 보이콧을 촉구한 사람들에 대한 체포와 기소가 이뤄지고 있다.
5일 홍콩프리프레스(HKFP)에 따르면 홍콩 반부패 수사 기구인 염정공서(廉政公署·ICAC)는 이날 성명을 통해 현재 독일에 체류하고 있는 유튜브 정치 평론가 웡시아착(45) 씨에 대해 구의원 선거 보이콧을 선동한 혐의로 법원이 체포 영장을 발부했다고 밝혔다.
웡씨는 여러 소셜미디어에 선거 보이콧을 촉구하는 영상 등 게시물을 올린 혐의를 받는다.
염정공서는 또 웡씨의 해당 게시물을 퍼다 나른 만윙펑(38) 씨는 다른 이들에게 투표 거부를 선동한 혐의로 전날 체포해 기소했다고 밝혔다. 만씨는 이날 보석금 5천홍콩달러(약 84만원)를 내고 석방됐다.
웡씨는 지난 10월3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생방송에서 구의원 선거에서 투표하는 것은 시간 낭비라며 이번 선거를 마치 일어나지 않은 듯 취급하라고 촉구했다.
2021년 개정 홍콩 선거법에 따르면 투표 거부를 조장한 자는 3년 이하의 징역과 20만홍콩달러(약 3천400만원)의 벌금에 처할 수 있다.
존 리 홍콩 행정장관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구의원 선거를 방해하는 시도에 대해 엄격히 대응하겠다고 재차 경고했다.
이번 구의원 선거는 민주 진영에서 아무도 출마 자격을 얻지 못하면서 친중 진영만의 잔치가 됐다.
같은 진영의 비슷비슷한 후보들이 출마해 선거에 대한 관심이 매우 낮아 투표율 역시 사상 최저를 기록하는 게 아니냐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이에 최근 몇 주간 홍콩 당국은 투표율을 높이기 위해 각종 캠페인을 펼치며 전력투구하고 있다.
직전 구의원 선거는 2019년 11월 거센 반정부 시위 물결 속에 역대 가장 높은 71.2%의 투표율을 기록하며 민주 진영이 압승을 거뒀다.
그러나 반정부 시위에 놀란 중국이 이듬해 홍콩국가보안법을 직접 제정하고, 2021년에는 홍콩의 선거제를 '애국자'만 출마할 수 있도록 개편하면서 홍콩의 모든 공직 선거에는 민주 진영이 참여할 수 없게 돼버렸다.
리 장관은 구의원 선거 투표율이 낮을 경우 선거 정당성이 훼손될까 당국이 우려하고 있냐는 기자들의 질의에 답을 하지 않았다.
prett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