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덜란드 반도체장비업체 ASM, 미국에 4천200억원 추가 투자

입력 2023-12-06 10:32  

네덜란드 반도체장비업체 ASM, 미국에 4천200억원 추가 투자


(서울=연합뉴스) 임상수 기자 = 네덜란드 반도체 장비업체 ASM이 자사 최대 연구·개발(R&D)시설이 있는 애리조나에 3억 유로(약 4천200억 원)를 추가 투자한다고 5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ASM의 벤자민 로 최고경영자(CEO)는 로이터통신과 인터뷰에서 ASM이 현재 진출해 있는 데다 반도체 제조 허브로서 애리조나주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어 이같이 결정했다고 말했다.
그는 "인텔과 TSMC는 모두 우리의 큰 고객 중 하나이며 이들과 R&D를 위해 협력한다는 것은 전체 반도체 산업과 공급망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의 반도체기업 인텔과 세계 최대 파운드리(반도체 수탁생산) 기업인 대만의 TSMC는 현재 애리조나주에 생산시설을 건설 중이다.
1976년부터 애리조나주 피닉스에 미국 본사를 두고 있는 ASM은 2026년까지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의 21에이커(약 8만5천㎡) 부지에 실험실과 클린룸 등을 건설하고 500명을 추가로 고용할 계획이다. ASM의 현지 직원은 현재 800명이다.
ASM은 반도체 제조공정 중 증착공정(웨이퍼가 전기적 특성을 갖도록 다양한 물질의 박막을 입히는 과정)에 활용되는 장비를 주로 생산하는 기업으로, 이 공정은 반도체가 갈수록 복잡해지면서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네덜란드 노광장비 기업인 ASML의 모태가 된 기업으로, 원자층증착장비(ALD·웨이퍼에 원자 단위 깊이의 산화막을 증착하는 장비) 관련 세계 1위의 매출 규모와 기술력을 갖추고 있다.
ASM은 일본의 도쿄 일렉트론, 미국의 어플라이드 머티어리얼즈, 램리서치와 경쟁하고 있다.
한편, 로 CEO는 미국과 네덜란드 정부가 중국에 대한 수출 통제를 강화하는 과정에서 중국 기업들이 올해 반도체 장비를 공격적으로 구입해 ASM의 올해 중국 실적은 호조를 보이고 있지만 내년에는 호조세가 둔화할 것으로 예상했다.
nadoo1@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