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유머] 배심원 봉사 - Jury service

입력 2013-01-16 16:49   수정 2013-01-17 00:58

An actor had just been cast in a film and was preparing to start shooting when he was called for jury duty. It was to be a lengthy murder trial and he dreaded to be selected for it. When it was his turn to be interviewed, the district attorney recognized him from his work on television. “Have you ever played an attorney?” the attorney asked in a serious tone. “Only in comedies,” he replied. He was dismissed.

영화 출연이 결정돼 준비하고 있는 배우에게 배심원으로 나오라는 소환장이 떨어졌다. 배심에서 다루는 것은 오래 끌게 될 살인사건이었으므로 배우는 배심원으로 선정될까봐 걱정이 태산이었다. 차례가 되자 그를 면접한 검사는 TV에 출연한 적이 있는 그를 알아보고는 진지하게 묻는 것이었다. “변호사 역 해본 적이 있어요?” “코미디에선 해본 적이 있습니다.” 이렇게 대답한 그는 배심원 일을 면하게 됐다.

*be cast in a film:영화에 출연하다 *jury:배심원 *district attorney:[미]지방검사

▶ 박신양이 자랑한 '7천만원대' 신혼집 보니

▶ 20대男 "부킹女와 모텔 갔지만…" 대반전

▶ 女교사, 트위터에 올린 음란한 사진 논란

▶ 이봉원, 박미선 몰래 사채썼다 빚이 '7억'

▶ 완벽 미모女 "남편이 시도 때도 없이…"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국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