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화 주도 김기석…시계왕 김윤호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1-23 17:15   수정 2013-01-24 04:42

명품화 주도 김기석…시계왕 김윤호

국내업계 이끄는 사람들


한국의 시계시장 규모는 연 2조원대에 진입했다. 한국시계산업협동조합에 따르면 2011년 국내 시계시장 규모는 2조780억원. 세계 양대 시계그룹인 리치몬트와 스와치는 한국법인을 통해 주로 판매하고 있다.

제조부문에서 한국시계 명품화의 선봉에 선 인물은 국내 최대 시계 생산업체인 로만손의 김기석 사장이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의 동생인 그는 유럽 명품과 동일한 방식의 오토매틱(기계식) 시계인 ‘아트락스’를 내세워 로만손 이미지를 고급화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유통부문에서는 ‘한국의 시계왕’으로도 불리는 김윤호 우림FMG 사장이 있다. 김상현 전 민주당 의원의 장남인 그는 1989년 회사를 설립한 뒤 아르마니, 펜디, 휴고보스, 베르사체, 돌체&가바나 등의 시계를 들여왔다. 2010년에는 고급 명품 브랜드인 쇼파드와 파텍필립의 국내 판권을 따냈다.

몽블랑을 수입 판매하는 유로통상의 신용극 회장은 한국 명품업계의 ‘산증인’으로 통한다. 신 회장은 1985년 명품에 대한 수입금지 조치가 풀리자 버버리, 몽블랑, 아테스토니, 피아제, 바쉐론콘스탄틴, 라프레리 등을 차례로 들여와 히트작 반열에 올렸다.

롤렉스의 한국법인인 한국로렉스의 김광원 대표는 한국IBM 홍보실장 출신 전문 경영인으로 롤렉스의 국내 마케팅을 총괄하고 있다. 명보아이앤씨(옛 명보교역)의 김영배 대표는 태그호이어, 브라이틀링 등의 국내 판권을 갖고 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소유진 남편, 연대 나왔는데 17억 빚 떠안고…

▶ '개콘' 김대희, 족발집 '몰빵' 한달 챙기는 돈이

▶ 박신양이 자랑한 '7천만원대' 신혼집 보니

▶ 20대男 "부킹女와 모텔 갔지만…" 대반전

▶ 완벽 미모女 "남편이 시도 때도 없이…"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국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