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1분기 GDP 성장 기대 약화"-BS證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1-28 08:09  

"美 1분기 GDP 성장 기대 약화"-BS證

BS투자증권은 28일 미국의 1분기 경제성장률(GDP) 기대감이 낮아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 증권사 박상규 이코노미스트는 "지난 26일을 기준으로 4분기 미국 주요 경제지표들은 미흡한 움직임을 보였다"면서 "2012년 4분기 중 비농업 부분 취업자수 변동은 3분기 평균치에 비해 1만 7000명 감소했으며 미국 GDP 집계에 직접적으로 이용되는 지난해 10,11월 개인소비지출 증가율은 1.6%로 전분기와 비슷한 수준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2012년 4분기 소매판매 증가율이 3분기에 비해 소폭이지만 개선된 점을 고려한다면 해당 지표의 4분기 개선 가능성을 배제할 수는 없지만 2012년 11월부터 재정절벽 이슈로 미시건대 소비자신뢰지수와 컨퍼런보드 소비자심리지수가 약화되고 있는 점을 봤을 때 올 1분기 중 미국 개인소비 지출의 성장세가 제한적으로 나타날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이다.

박 이코노미스트는 "개인 소비 개선 기대감 약화는 제조업 경기를 비롯해 2013년 1분기 미국 GDP 경제성장률 기대감에도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면서 "2013년 1분기 미국 경제 성장률 컨센서스는 1.5%로 2012년 4분기와 비슷한 수준"이라고 예측했다.

오는 30일 발표 예정인 미국의 2012년 4분기 GDP 성장률 시장 컨센서스는 1.5%로 2012년 3분기의 3.1%에 비해 1.6%포인트 감소한 수준으로 나타나고 있다.

그는 "2012년 4분기 ISM제조업 지수의 경우 전분기보다 다소 개선되고 있지만 ISM제조업 지수(전년동기차)와 소비자심리지표(미시건대 소비자신뢰지수 전년동기차)의 과거 추이를 고려할 때 단기적으로 ISM제조업 지표의 개선세도 제약될 가능성이 있다"면서 "재정절벽 이슈로부터 촉발된 소비심리 냉각이 미국의 선순환 구조(소비증가 ->제조업 경기 회복 ->노동수요 증가 ->가계소득 증가 ->소비증가)에 악영향을 미쳐 결과적으로 2013년 1분기 GDP 성장률 기대감을 낮추고 있다"고 진단했다.

한경닷컴 최성남 기자 sulam@hankyung.com




▶ 소유진 남편, 연대 나왔는데 17억 빚 떠안고…

▶ '개콘' 김대희, 족발집 '몰빵' 한달 챙기는 돈이

▶ 박신양이 자랑한 '7천만원대' 신혼집 보니

▶ 20대男 "부킹女와 모텔 갔지만…" 대반전

▶ 완벽 미모女 "남편이 시도 때도 없이…"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