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증시] 이번주 숨고르기 예상 … 실적시즌 막바지 진입

입력 2013-02-17 09:22  


이번 주(2월18∼22일) 미국 증시는 잠시 숨고르기 국면을 맞을 것으로 전망된다.

기업 실적시즌이 막바지에 접어들어 차익실현 욕구가 강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재정감축을 둘러싼 미국 정치권의 협상도 변수가 되고 있다.

지난주 뉴욕증권거래소에서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주보다 0.12% 오르면서 7주째 상승세를 이어갔다. S&P 500지수가 7주 연속 오른 것은 2년여 만이다. 새해 첫주부터 7주 연속 상승한 것은 1967년 이후 처음이다.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와 나스닥종합지수는 전주보다 각각 0.08%와 0.06% 내렸다.

S&P500지수의 거침없는 상승세는 기업들의 호실적 발표 때문이다. 지금까지 발표된 S&P500 기업의 4분기 순이익은 전년 동기보다 5.6%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 1월 초 전문가 예상치인 2.9% 증가를 훨씬 웃도는 수준이다.

이번 실적시즌에 시장 전망치를 웃도는 실적을 낸 S&P500 기업은 역대 평균 수준(62%)보다 많은 70%에 달했다.

그동안 시장 상승세를 주도해오던 실적시즌 효과가 막바지에 접어드는 것은 향후 상승 탄력의 둔화를 점치게 되는 부분이다. 또 3월1일까지로 미뤄둔 '재정절벽'의 시한, 예산 자동 감축인 '시퀘스터'(sequester) 발동도 투자심리를 위축시키고 있다.

정치권의 협상이 차질을 빚게 될 경우 미국 정부는 올해 1090억 달러(약 118조 원)의 지출이 자동으로 삭감된다.

시장의 또 다른 관심은 미국 중앙은행(Fed)의 지난달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이다. FOMC 위원들이 양적완화(QE)를 통해 풀린 막대한 유동성에 대한 회수를 언제부터 계획하고 있는지가 관건이다.

'대통령의 날(18일)' 휴장으로 거래일이 하루 줄어든 이번주 뉴욕 증시에선 델(19일), 월마트, AIG, 휴렛팩커드(HP·이상 21일) 등이 지난 분기 실적을 발표할 예정이다. 주택과 소비자물가, 제조업지표 등 주요 경제지표의 발표가 예정돼 있다.

한경닷컴 이민하 기자 minari@hankyung.com






▶ 정가은, 출장마사지男 집으로 불러서는…파문

▶ 연예인 맞는다는 '비타민주사' 효과가…깜짝

▶ 연예계 성스캔들 '술렁'…女배우 누군가 봤더니

▶ 의사에게 성폭행 당한 女 "기억이 잘…"

▶ 소유진 남편, 700억 매출 이젠 어쩌나? '쇼크'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