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건설, 이번주 워크아웃 신청…2004년 이후 8년만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2-24 09:14   수정 2013-02-24 16:06

쌍용건설, 이번주 워크아웃 신청…2004년 이후 8년만

쌍용건설이 완전자본잠식과 유동성 악화로 워크아웃(기업개선작업)을 신청한다.

24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쌍용건설은 완전자본잠식과 2년 연속 적자로 인한 유동성 악화로 오는 26일 워크아웃을 신청키로 했다.

쌍용건설은 부동산 경기 침체로 2011년과 2012년 2년 연속 적자 상태로 주식시장에서는 상장폐지 위기에 놓였다.

쌍용건설의 워크아웃 신청은 2004년 10월 이후 8년 만으로 이달 28일 만기가 도래하는 600억원 규모의 어음과 채권을 결제하지 못하면 부도 위기에 처한다.

쌍용건설은 현재 유동성이 부족해 결제가 어렵게 된데다 자본잠식 상태를 벗어나기 위한 기한이 다음 달 말로 얼마남지 않아 워크아웃에 돌입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전 최대주주인 캠코(자산관리공사)의 해임 건의로 김석준(60) 회장이 물러날 상황에 처한 점도 워크아웃 추진에 영향을 미쳤다.

이 회사는 채권 행사 동결, 감자와 출자전환 등으로 정상화하고 유상증자 등을 통해 매각을 추진하겠다는 구상이다.

그러나 채권단과 전 최대주주인 캠코가 부실 책임 이행 여부로 갈등을 겪고 있어 워크아웃 추진이 난항을 보일 것이라는 전망이다. 채권단측이 캠코에 전 최대주주로서 부실 책임을 이행해야 한다며 700억원의 자산유동화기업어음(ABCP) 출자전환 등을 추진하라고 요구했기 때문.

채권단도 1500억원의 출자전환에 나선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정가은, 출장마사지男 집으로 불러서는…파문

▶ 女고생 학교 앞 모텔에 들어가 하는 말이…

▶ NRG '노유민' 커피전문점 오픈 6개월 만에

▶ 배기성, 음식 사업망하고 '폭탄 고백'

▶ 소유진 남편, 700억 매출 이젠 어쩌나? '쇼크'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