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정치권 불확실성 완화 예상"-BS證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2-25 07:03  

BS투자증권은 25일 이달말 전후로 미국 정치 리스크 완화 또는 해소를 통해 내달 코스피 상승의 필요 조건이 충족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3월 예상 코스피 밴드로 1950~2070선을 제시했다.

이 증권사 홍순표 애널리스트는 "코스피 상승을 위해서는 미국 정치권의 정부지출 자동삭감(시퀘스터·sequester) 이슈의 완화 또는 해소가 전제돼야 한다"면서 "이달말을 전후로 미국 정치 리스크의 완화 또는 해소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그는 "또 비록 미국 경제가 지난해 4분기에 12분기 만에 역성장했지만 ISM제조업지수, OECD 미국 기선행지수 등 최근 공개되고 있는 선행지표들의 결과들은 미국 경제의 더블딥 우려보다 바닥 통과와 향후 성장세 지속에 대한 기대감을 갖게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내달초 전인대를 기점으로 중국 경제의 연착륙 가능성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는 점도 긍정적이다.

그는 "이번 중국 전인대에서 제시될 거시경제지표 목표치도 중요하겠지만, 중국 경제의 성장 방식을 수출에
서 내수로 전환하기 위한 도시화 등 구체적인 정책 제시 가능성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 기대감도 경기 측면에서 코스피의 상승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진단이다.

홍 애널리스트는 "2001년 이후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하했을 경우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대략 2~4분기 시차를 두고 회복됐던 것으로 나타났다"며 "한국은행이 작년 3분기부터 기준금리 인하 기조를 유지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할 때 한국 경제는 올해 1분기 전후로 저점을 확인할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했다.

그는 "내달 투자유망종목으로 이익 안정성과 중국 모멘텀을 보유하고 있는 현대제철, 세아베스틸, 롯데케미칼, LG화학, 하나투어, GS홈쇼핑, 동부화재, 삼성중공업을 제시한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최성남 기자 sulam@hankyung.com




▶ 정가은, 출장마사지男 집으로 불러서는…파문

▶ 女고생 학교 앞 모텔에 들어가 하는 말이…

▶ NRG '노유민' 커피전문점 오픈 6개월 만에

▶ 배기성, 음식 사업망하고 '폭탄 고백'

▶ 소유진 남편, 700억 매출 이젠 어쩌나? '쇼크'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