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경매시장에 '봄 기운'…중소형 경쟁률 수십대 1 속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2-27 17:09   수정 2013-02-27 21:43

아파트 경매시장에 '봄 기운'…중소형 경쟁률 수십대 1 속출

부동산 프리즘 낙찰가율도 상승세


법원 경매시장에 봄기운이 완연하다. 수십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는 중소형 아파트가 속출하는 등 경쟁률이 올라가고 있고, 낙찰가율도 상승세다.

27일 경매정보업체인 지지옥션에 따르면 이달 들어 수도권에서 2회 이상 유찰된 중소형 아파트들이 수십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고 있다. 지난 7일 서울북부지방법원에서 경매된 감정가 2억5000만원의 공릉동 비선 아파트(전용 48.6㎡)에는 61명이 몰렸다. 소형 아파트로는 이례적으로 세 차례나 유찰돼 최저가가 감정가의 절반 수준인 1억2800만원으로 떨어지자 입찰자들이 몰렸다. 낙찰가격은 감정가격의 71%인 1억7699만원이었다.

경기·인천 지역에서도 초경합 사례가 속속 나오고 있다. 지난 22일 의정부지방법원 고양지원에서 입찰에 부쳐진 파주시 조리읍 봉일천리 송촌토파즈아파트(전용 60㎡)에는 38명이 응찰했다. 감정가(1억1000만원)의 49%인 5390만원에 경매돼 8176만원(낙찰가율 74%)에 낙찰됐다. 인천 서구 당하동 신대진아파트(전용 85㎡)의 경우 29명이 경합을 벌여 감정가의 73%인 1억5288만원에 새 주인을 만났다.

경쟁률이 높아지면서 평균 낙찰가율도 상승하고 있다. 작년 12월 73.9%이던 수도권 평균 낙찰가율은 올 1월 74.2%, 2월 76%로 높아졌다. 평균 응찰자 수도 작년 12월 5명, 올 1월 5.5명, 2월 6명 등으로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하유정 지지옥션 연구원은 “취득세 감면 연장, 새 정부 정책에 대한 기대감 등으로 회복기미가 완연하다”고 말했다.

조성근 기자 truth@hankyung.com

▶ 女비서 "사장님 몸종 노릇에…" 눈물 고백

▶ 싸이, 대통령 취임식 '돌출발언' 깜짝

▶ 정가은, 출장마사지男 집으로 불러서는…파문

▶ 은지원 이 정도였어? 朴 취임식때…

▶ 女고생 학교 앞 모텔에 들어가 하는 말이…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국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