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 실격됐어야" 우즈 前캐디 윌리엄스, 마스터스 면죄부 비판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4-19 17:11   수정 2013-04-20 05:18

"우즈 실격됐어야" 우즈 前캐디 윌리엄스, 마스터스 면죄부 비판

타이거 우즈의 전 캐디 스티브 윌리엄스가 “지난주 마스터스에서 우즈는 실격됐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12년간 우즈의 백을 메고 함께 세 차례 마스터스를 제패한 윌리엄스는 19일(한국시간) 뉴질랜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우즈가 (15번홀에서) 뭔가를 얻으려고 한 것 같지는 않지만 드롭을 잘못하고 스코어카드에 사인한 채 코스를 떠났다면 실격감”이라고 말했다. 그는 “실력과 관련된 골프 룰이 제대로 지켜지려면 우즈는 실격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즈는 마스터스 2라운드 15번홀에서 세 번째 샷이 핀에 맞고 해저드에 빠지는 불운을 당한 뒤 잘못된 위치에서 샷을 했다. ‘오소(誤所) 플레이’로 인한 2벌타뿐만 아니라 잘못된 스코어카드에 사인하고 제출해 실격이 명백했다. 그러나 선수들이 규칙 위반 사실을 모른 채 벌타를 적지 않고 스코어카드를 제출했을 경우 선수 보호 차원에서 실격을 주지 않을 수 있다는 조항을 적용해 2벌타만 받고 구제됐다.

윌리엄스는 우즈와 결별한 뒤 2011년부터 애덤 스콧의 캐디가 됐다.

한은구 기자 tohan@hankyung.com


▶ 미켈슨 '집게 그립'의 마술…퍼팅그립 바꾼 뒤 그린 위에서 '펄펄'
▶ 노승열 "나이키클럽 感 잡았다"…AT&T페블비치프로암 1R, 1타차 공동 3위
▶ 그린재킷 입은 스콧 몸값 '상한가'…벤츠·롤렉스 등 스폰서 보너스 100만弗…
▶ 올해 PGA 최고의 샷은 왓슨의 '매직 훅샷'
▶ 우승 대신 양심 택한 데이비스, 첫날 선두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