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lf] 키건 브래들리의 어프로치샷 요령…볼에 가깝게 다가가 몸을 낮춰라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5-08 15:29  

[Golf] 키건 브래들리의 어프로치샷 요령…볼에 가깝게 다가가 몸을 낮춰라

유명 프로들의 스윙 비결



2011년 PGA챔피언십 우승자 키건 브래들리(미국)는 쇼트 아이언으로 볼을 낮게 보낼 수 있다면 경쟁에서 상당히 유리한 고지를 점할 수 있다고 조언한다. 브래들리는 “바람이 많이 부는 날이면 그린 적중률이 더 좋아진다”며 “게다가 탄도가 낮은 샷은 날씨가 좋은 날에도 전략적 무기가 될 수 있다”고 설명한다. 볼이 공중에 떠 있는 시간이 짧을수록 깃대까지 이어진 타깃라인을 벗어날 가능성이 줄어든다고 그는 강조한다. 탄도가 낮은 어프로치샷은 어떻게 해야 할까.

우선 정상적인 셋업보다 5~8㎝가량 볼에 더 가깝게 선다. 그런 다음 팔을 자연스럽게 내려놓아 그립을 살짝 짧게 잡고 볼은 스탠스의 중앙보다 약간 뒤쪽에 놓는다. 바람이 많이 불 때는 각각의 샷이나 스탠스가 다르게 느껴질 수 있기 때문에 무엇보다 먼저 편안한 마음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

브래들리는 “나는 백스윙을 조금 짧게 가져간다. 하지만 볼을 힘껏 친다. 가장 중요한 비결은 임팩트가 이뤄질 때 오른쪽 발뒤꿈치가 더 오래 지면을 굳건하게 디디고 있는 상태를 유지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볼에 더 가깝게 서기 때문에 오른발 앞쪽으로 다리를 회전하는 동작을 더 작게 가져간다는 것이다. 이렇게 몸을 낮추면 볼의 탄도도 낮아진다고 브래들리는 소개했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 [Golf] 박수칠 때 스윙 바꾼 우즈…"고인 물은 썩는다"
▶ [Golf] 매킬로이, 물 흐르듯 자연스럽게 스윙…우즈, 체계없는 스윙이 복잡하게 진화해
▶ [Golf] 매킬로이의 파워스윙 비법…빠른 엉덩이 회전으로 310야드 장타
▶ [Golf] 우즈의 플롭샷 비결…헤드 스피드를 이용해 깎아쳐야
▶ [Golf] 왓슨의 '의도적인 훅샷' 4원칙…"손과 팔이 빠르게 클럽페이스 닫아줘야"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