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심장' 배상문, PGA투어 우승…진정한 '승부사'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5-20 07:12  

'강심장' 배상문, PGA투어 우승…진정한 '승부사'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진출 2년 만에 첫 정상에 오른 배상문(27·캘러웨이)은 한국과 일본 무대를 평정한 '승부사'다.

넉넉하지 않은 경제 사정 탓에 흔한 태극마크 한 번 달지 못하고 비주류로 출발했으나 특유의 장타와 정교한 퍼트를 앞세워 2008∼2009년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상금왕을 차지한 데 이어 2010∼2011년 일본프로골프투어(JGTO) 상금왕마저 거머쥔 입지전적인 선수다.

야구를 좋아하던 소년은 8살이던 1994년 부모의 권유로 골프에 입문했고 11년 만인 2005년, 시드 선발전을 거쳐 프로에 데뷔했다.

2007년과 2010년 SK텔레콤을 제패하는 등 국내 대회에서 7차례 우승트로피를 안은 그는 일본 무대에서도 2011년 세 차례 정상에 오르는 등 가파른 상승곡선을 그리며 세계를 향한 발걸음을 멈추지 않았다.

그는 2012년 캘러웨이골프와 3년간 역대 해외 진출 선수 중 최고 조건에 3년간 후원 계약을 하고 주가를 높였다.

퀄리파잉스쿨 도전 삼수 만에 PGA 투어 출전권을 따낸 배상문은 2012년부터 미국 전역을 돌며 세계적인 선수들과 기량을 겨뤄왔다.

어느 선수와 붙어도 위축되지 않고 자신의 플레이를 펼치는 '강심장'은 배상문의 전매특허로 평가받는다.

그는 드라이브 평균 거리에서 285.9야드를 날려 PGA 투어 전체 선수 중 94위, 평균타수 71.186타를 기록해 74위를 달리고 있다.

페덱스컵 시즌 포인트 랭킹에서는 269점을 받아 95위에 올라 있다. 이날 우승으로 500점을 보태면 랭킹은 16위권으로 껑충 뛰어오른다.

배상문은 PGA 투어 2년차에 접어든 올해 필 미켈슨(미국), 비제이 싱(피지), 맷 쿠차(미국) 등 유명 선수들을 지도한 릭 스미스를 새 스윙 전담코치로 두고 닉 프라이스(짐바브웨)와 오랜 기간 호흡을 이룬 맷 미니스터를 새 캐디로 맞는 등 세계 정복을 향한 잰걸음을 옮긴 끝에 비교적 일찍 결실을 봤다.

한경닷컴 뉴스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아내에 "성관계하자" 했다가 '전자발찌'…왜?

'은지원은 박근혜 아들?' 50대女 폭탄 발언에

기성용 "2세 보고파" 고백하더니…깜짝

이은성, 작품 거절 이유가 서태지에 잡혀서…

장윤정, 신혼인데 '큰 집' 알아보는 이유가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